중소기업뉴스
기사 (전체 3,8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라이프] [연구원 리포트]직무분석 이렇게 하라
1990년대 후반 이후 우리 기업들의 인사 철학은 ‘사람 중심’에서 ‘성과 중심’, ‘직무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 특히 대기업을 중심으로 직무 체계를 정비하고, 성과와 역량에 기반해 평 ㅊ말 및 승진 등을 결정하는 직무 중심 인사 시스템을 도입하고
없음   2003-03-24
[라이프] [성공 비즈니스를 위한 에티켓]중국의 식사(2)
중국 사람들은 일단 식당에서 자리를 잡으면 음식주문에 몰두한다. 결코 상석자가 마음대로 고르지 않는다. 음식주문에 관한 한 중국인은 세계 어느 나라 사람보다도 천천히 그리고 많이 시킨다고 생각하고 있으면 된다. 식탁에 앉은 모든 사람들의 토론을 거친
없음   2003-03-24
[라이프] [법률속에 숨어있는 경영노하우]적대적 M&A의 방어전략
한화종금의 인수 분쟁은 1996년 5월 한화종금의 경영진이 서울 소공동 소재 재개발 신축건물에 대한 한화종금지분을 한화계열사인 태평개발(현재 한화개발)에 시가의 3분의 1 이하인 347억원에 매각한 것을 계기로 시작된다. 계열회사를 통해 주식을 많이
없음   2003-03-24
[문화] 法三章
‘법삼장’이라는 성어는 법률이 살인·상해·도둑질 3개조만을 처벌한다는 매우 간략함을 의미한다. 이 말이 생긴것은 BC 206년 漢의 유방(劉邦)이 대군을 이끌고 관중(關中: 奏의 首都圓)에 침공해서 패상(覇上)이라는 곳에 군을 주둔했다. 여기서는 수도
없음   2003-03-17
[라이프] [코리안드림의 현장을 가다]“연수생은 한가족입니다
일부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발생하고 있는 인권유린 사례는 단기 관광비자 등으로 입국해 불법체류하는 외국인들에게서 일어나는 것이 사실로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 체계적으로 관리되는 외국인산업연수생들에게서는 찾아보기 힘든 사례다. 중소벤처신문은 문화와 생활습관
없음   2003-03-17
[라이프] [성공비즈니스를 위한 에티켓]중국의 식사
외국 비즈니스 파트너나 귀빈에 대한 중국인들의 최고 대접은 성대한 연회를 베풀어주는 것이다. 미국의 클린턴이 북경을 방문했을 때 환성을 자아냈던 것도 연회에서의 화려하고 다양한 음식들 때문이었다. 교섭 전후에 열리는 연회는 상대방에 대한 호의의 표시이
없음   2003-03-17
[여행] [경북 포항 내연산]끝없이 펼쳐진 바다와 기암 절경의 산
푸른 동해의 해풍은 이 계절에 꼭 생각난다. 가는 동안 펼쳐진 푸른 바다가 눈이 아플정도가 될 즈음이면 포항의 내연산에 둘러보자. 내연산은 바닷가에서 멀지 않다. 바다가 많은 이 지역 사람들은 그래서 이곳을 더욱더 사랑한다. 맑은 계곡과 기암괴석이 어
없음   2003-03-17
[문화] 솔선수범은 돈 안드는 PR이다
히딩크, 뜻대로 안되자 선수와 같은 유니폼으로 히딩크가 한국 대표팀을 맡았을 때 일체감 조성이나 행동통일이 잘 안돼 있었다. 그 대표적인 케이스가 식사시간과 연습장에서의 옷차림이었다. 선수들의 옷차림은 제각각이었다. 모자를 쓰고 식당에 오는 선수도 있
없음   2003-03-17
[라이프] [중소기업을 위한 나홀로소송]소송절차 개요
사인(私人) 간 민사관계에 관해 분쟁이 발생하면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국가기관에 대해 분쟁의 해결을 구하는 절차를 ‘소’라 하며, 재판을 구하는 자를 ‘원고’ 그 상대방을 ‘피고’라하고 이 둘을 합쳐 ‘당사자’라고 한다. 이때 당사자는 변론기일에 법원에
없음   2003-03-10
[라이프] [중소기업 품질로 승부한다](주)한국반도체소재
21세기 첨단산업 반도체. 메모리 분야에서 세계 일류기업들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은 반도체 관련 부품과 소재 기업 또한 일등을 달리고 있다.충남 논산시에 위치한 (주)한국반도체소재(대표 정상옥)는 국내 반도체 소재산업의 최첨병을 자처하고 있는 업체. E
없음   2003-03-10
[여행] [전남 고흥]광활한 바닷가에서 느끼는 포구의 봄바람
이렇게 빨리 고흥반도를 다시 찾을 줄을 예측하지 못했다. 징크스처럼 고흥반도 여행은 늘 암울했고 비가 내리거나 해서 우울하기만 했다. 반도는 왜 그리도 넓기만 한지 운전하는 것만으로도 피곤이 엄습해 왔다. 이번 방문이 3번째다. 보성에서 고흥읍까지 4
없음   2003-03-10
[라이프] [성공비즈니스를 위한 에티켓]일본의 식사
그 나라 음식의 제 맛을 알고 싶다면 그들의 방식대로 먹어봐야 한다. 일본요리도 마찬가지다. 일본의 대표적인 요리 몇 가지만 알아보도록 하겠다.일본요리의 대명사 사시미(생선회)의 역사는 약 200여 년 남짓하다. 무로마치 시대에 교통과 유통이 발달하면
없음   2003-03-10
[문화] 분서갱유
폭군으로 이름이 높은 奏의 시황제에게 ‘분서갱유’(焚書坑濡) 사건은 그의 악명(惡名)을 높이는 결정적 역할을 했다. 유가(儒家)의 경전(經典) 제자백가(諸子百家)의 문집 등 귀중한 문화재 서적을 불사르고, 유명한 학자 460여명을 생매장하는 폭거는 이
없음   2003-03-10
[문화] 그 가족까지 사원으로 만들 수만 있다면
굳이 인복을 따지신다…행복한 CEO는 ‘May I help you?’를 묻는 사람들에게 둘러싸여서 산다. 그렇지 못한 CEO는 주변을 둘러 보아야 아무도 도와주러 나서는 사람이 없다. 사업의 성공은 ‘May I help you?’를 묻는 사람이 몇이냐
없음   2003-03-10
[문화] 始皇帝의 진짜 아버지는?
시황제는 이름만 들어도 모르는 사람이 없다. 중국대륙을 최초로 통일한 사람이다. 그런데 이 시황제는 아버지가 둘이다. 그의 출생은 꼬리의 꼬리를 문 비밀이다. 秦왕실의 서공자(庶公子)인 자초(子楚)와 秦과는 하등의 관계가 없는 당대의 大商人 여불위(呂
없음   2003-03-03
[문화] ‘명예의 전당’과 ‘불명예의 전당’ 만들기
인사고과의 경직성과 다면 인사고과비범한 사원을 평범한 사원과 똑같이 취급하면, 비범한 사원은 맥이 빠져 그 직장을 떠나고 싶어 한다. 또한 잘못을 저지른 사원을 저지르지 않은 사원과 똑같이 취급할 때 저지르지 않은 사원들은 떠나고 싶어 한다. 이처럼
없음   2003-03-03
[여행] [충주 묵계강]겨울 가기전 맛보는 별미 ‘참매자 조림’
입춘이 지나고 간간히 훈풍이 얼굴을 때린다. 요즈음은 묵은 김치가 싫어지고 상큼한 겉절이가 그리워지는 때이기도 하다. 가벼운 마음으로 떠나는 여행길. 충주를 들어가는 길목에 목계강을 지나치게 된다. 이곳 목계는 남한강 상류에 위치해 육로가 발달하기 전
없음   2003-03-03
[라이프] [연구원 리포트]2003년 기업경영전략
올 한 해 기업을 둘러싸고 있는 경영환경 트랜드는 크게 4가지로 요약된다. 우선 강력한 중국의 도전과 경쟁 심화다. 최근에는 가격 우위를 바탕으로 기술 경쟁력과 선진 경영기법까지 첨가해 자동차, 석유화학, 금융 등 전 산업분야에서 고부가가치화하고 있다
없음   2003-03-03
[라이프] [성공비즈니스를위한 에티켓]가깝고도 먼 일본의 식사예절
오지 여행가 한비야씨가 아프리카건 중동이건간에 환영받을 수밖에 없었던 가장 큰 이유는 어떤 현지 음식이든 잘 소화해 내는 강한 비위 때문이었을 것이다. 아프리카 마사이족이 조그마한 동양여자를 시험하고자 만든 양피에 우유를 섞은 특식도 덥석 받아 마실
없음   2003-03-03
[문화] 後宮 생태
전국시대 楚의 영왕(靈王)이 허리가는 후궁을 좋아하니 허리가 가늘어지고 싶어 아사(餓死)하는 궁녀가 많았다는 고사가 있다. 현대여성도 뚱보는 싫어해 마르고 여윈 광고가 거리에 넘쳐난다.중국에는 ‘後宮三千’이라는 말이 있는데 후궁이 많다는 뜻이다. 실제
없음   2003-02-24
 191 | 192 
포토뉴스
주간핫이슈

‘대-중기 임금격차 해소’없인 청년인재 고용 ‘까마득’

‘대-중기 임금격차 해소’없인 청년인재 고용 ‘까마득’
극심한 구인난에 시달리는 비수도권 중소기업과, 반대로 구직난을 겪고 있는 청...
조합소식
기업현장

‘혁신형 물기업’5년간 지원 명문화

물 공급과 사후 처리 등을 포함한 국내 물 산업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법적 근거가...

“中 알루미늄사 국내 진출땐 업계 큰 타격”

중국 밍타이 그룹이 전남 광양에 알루미늄 생산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어 국내 알...
신문사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최종편집 : 2018.12.12 수 09:01
(150-740) 서울시 영등포구 은행로 30 중소기업중앙회 5층 편집국  |  구독ㆍ광고문의 : 02-2124-3202  |  기사제보 : 02-2124-3196~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06712  |  발행·편집인 : 중소기업중앙회  |  편집국장 : 윤위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란
Copyright © 2008 Kbiz. All rights reserved. 중소기업중앙회 관련 궁금한 내용을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