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뉴스
기사 (전체 3,86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화] 해를 넘기면 안되는 CEO의 약속
가까운 사이의 약속은 깨지기 쉽다K사장은 몇 년 전 돈을 꿔주면서 친구의 아파트를 가등기로 잡았다 해서 동창들로부터 호된 비난을 받았다. 그 친구는 연말이 돼 사원들과 약속한 보너스를 줘야 하는데, 수금 사정이 안 좋아 1개월만 쓰자고 K사장에게 부탁
없음   2002-12-09
[라이프] [성공 비즈니스를 위한 에티켓]방문매너
제아무리 정보화사회, 인터넷 시대라도 모든 비즈니스가 인터넷으로 가능한 것은 아니다. 앞으로 더 나아간 미래에는 모르겠지만, 현대 비즈니스맨들은 여전히 거래업체를 방문해야만 한다. 때문에 손님을 맞는 ‘응대의 에티켓’이 있다면 손님이 갖출 ‘방문의 매
없음   2002-12-09
[여행] 한적한 해안도로 초겨울 낭만 ‘가득’
지난해 서해안 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서해쪽 여행길이 쉬워졌다. 관광객들의 발길이 뜸하던 서해 끝자락에도 하나둘 찾아드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런 것에 발맞춰 지역마다 관광지를 개발하고 있다. 전남 영광에도 새로 조성한 ‘백수 해안드라이브’길과 수십억
없음   2002-12-09
[문화] 고정관념
유교학계에서는 요·순·탕·무(堯·舜·湯·武)등 옛 성인(聖人)중에서 그들의 이상(理想)을 발견하고 본받는 것이 혼탁한 세상을 구하는 길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전국시대 이단적 사상가 한비자(韓非子)는 옛 왕들의 정치방식으로 시대가 크게 변화한 현재의 세
없음   2002-12-09
[여행] [전남 무안 조금나루]울창한 솔밭 사이 붉은 낙조 ‘황홀’
가도 가도 붉은 황톳길이라는 한하운 시인의 ‘소록도 가는 길’ 싯구처럼 전남 무안은 가도 가도 황토밭이 펼쳐지고 있다. 국내에서 양파 농사를 가장 많이 짓는 곳. 황토밭과 양파는 밀접한 연결 고리를 갖고 있는 듯하다. 여름철이면 회산 백련지의 연꽃축제
없음   2002-12-02
[라이프] [연구원 리포트]1%를 위한 전쟁 ‘귀족 마케팅’
부유층 고객을 대상으로 최고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귀족 마케팅이 다양한 업종으로 확산되고 있다. ‘대한민국 1%를 위한 가 - 국내 모 자동차 회사의 광고 문구이다. 최근 ‘선택된 소수 만이 사용하는 명품’이라는 이미지를 내세우는 이른바 귀족(P
없음   2002-12-02
[라이프] [성공 비즈니스를 위한 에티켓]고객응대(악수와 명함
원래 악수는 앵글로색슨계 민족의 자연발생적 인사법이다. 자신의 손에 무기가 없음을 나타내 상대에게 마음의 문을 열어 친근함을 표시했다. 요즘 대부분의 악수가 서로 손을 잠시 잡았다가 놓는 것으로 끝이다. 그러나 그 짧은 시간에도 악수의 에티켓은 숨어있
없음   2002-12-02
[문화] 先手치기
사람이 살아가는 방법은 천태만상이다. ‘선수치기’라는 수단도 그 방법의 하나다. 중국고사의 본래 원명(原名)은 ‘선즉제인(先則制人) 즉 전쟁에서 기선(機先)을 제압하는 편이 이긴다는 것을 말한 것이다. 후일에 ‘먼저 착수한 자가 이긴다’라는 의미로 광
없음   2002-12-02
[문화] “전사원을 홍보실장으로 임명함”
‘하나 되는 날’이면 CEO는 K사장은 요즘도 한달에 한 번 회사 문을 닫는다. 일요일이나 공휴일이 아닌 평일 한달에 한 번 회사 문을 닫는 것이다. 그 날은 아무리 바쁜 사원도 회사 업무에서 손을 떼야 한다. 그 날은 사원 전체가 일에서 손을 떼고
없음   2002-12-02
[문화] ‘背水의 陳’異聞
여기서 더 이상은 한 발자국도 물러설 수 없다는 것이 ‘배수의 진’이며 그러한 각오로 일에 임하는 자세가 ‘배수의 진’이다.지난 1999년 신년 시무식에서 M社 사장은 다음과 같은 신년사를 했다.“…이제부터 우리 기업들은 IMF시대를 맞는다. 지금까지
없음   2002-11-25
[라이프] [연구원 리포트]2003년 국내외 경제전망
세계경제는 국제금리 하락과 재고조정에 힘입어 올 상반기 회복세로 돌아섰으나 상승탄력은 과거 세계경기 회복기에 비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며 선진권 경제와 IT경기의 미약한 회복세, 미국의 이라크 공격과 유가불안, 중남미 금융불안 등이 2003년 세계경제
없음   2002-11-25
[라이프] [성공 비즈니스를 위한 에티켓]고객응대(三者소개)
직장인 A씨가 사내 직원계발교육을 받을 때의 일이다. 강사는 A씨에게 가장 친한 동료 B씨를 소개해 보라고 했다. 문제는 그때부터였다. 그렇게 오래 알고 지내온, 절친한 B씨였건만 한마디 제대로 꺼내보지도 못하고 말았다. 입안에서 뱅글뱅글 맴돌 뿐 어
없음   2002-11-25
[여행] [대관령 삼양목장]여의도 7배 눈덮인 초원 이벤트 볼거리 ‘풍성’
강원도 횡계에서 대관령으로 이어지는 옛 도로는 이제 일부러 찾아드는 관광객들의 몫이 됐다. 설원과 고원의 대명사로 일컬어지는 횡계. 고랭지채소 재배지로 적격이어서 고소득 영농가들이 모여 사는 곳이다. 이곳은 겨울철이 돼서야 제 빛을 낸다. 눈이 많이
없음   2002-11-25
[문화] 성공하면 안 되는 사람들
성공은 사람을 가리지 않는다부도위기에서 최근에야 간신히 벗어난 S사장은 체중이 5kg이나 줄었다. 부도 위기에 몰리는 것이 CEO를 얼마나 망가뜨리는지를 말해주고 있다. 잠자리에 오줌을 싼 사장도 있고, 대그룹의 C회장 같은 사람도 한때 부도 위기에
없음   2002-11-25
[문화] 만나는 사람마다 “뭘 도와드릴까요?”
기업을 성공시키는 세가지 유통구조기업의 성공은 당연히 소비자의 만족에서 시작된다. 자기 회사 상품을 만족스럽게 애용하는 소비자가 많을수록 회사가 잘 된다는 것을 모르는 CEO는 없다. 회사를 성장시키려면 유통을 잡아야 한다는 것도 모르는 CEO는 없다
없음   2002-11-11
[문화] 곡학아세(曲學阿世)
자기가 믿는 학설(學說)을 굽히고(曲), 세상(世相)에 아첨(阿諂)하는 학자를 ‘곡학아세’(曲學阿世)라 한다.사이비 학자(似而非 學者)다.‘춘추필법’(春秋筆法)이라는 말이 있는데 글을 쓰는 문인에 해당된다. 불편부당 대의명분을 분명히 밝혀서 쓰는 사필
없음   2002-11-11
[여행] [강원도 영월 법흥사]산 깊고 한적한 옛 절 속세 근심
이중환은 택리지에서 ‘치악산 동쪽에 있는 사자산은 수석이 30리에 뻗쳐 있으며 법천강의 근원이 여기다. 남쪽에 있는 도화동과 무릉동도 아울러 계곡의 경치가 아주 훌륭하다. 복지라고도 하는데 참으로 속세를 피해서 살만한 지역이다’라고 무릉리 일대를 말했
없음   2002-11-11
[문화] 모르는 사람과 사업기회 만들기
남들은 어렵다는 사업이 아주 쉽다구?지난주의 이 컬럼(‘만나는 사람마다 뭘 도와드릴까요?’)은 인맥을 바탕으로 성공한 Y사장에 대해서 썼는데 많은 CEO가 Y사장에 대해서 궁금해 했다. 특히 그의 인맥 만들기 방법에 대해서 궁금해 하는 CEO가 많았다
없음   2002-11-11
[여행] [남원 광한루]옛 선조 정취 살아 숨쉬는 ‘춘향전’의
남원은 역사적인 문화와 유적이 가득한 고장이다. 그중에서도 광한루는 남원을 상징하는 유서 깊은 명소다. 광한루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남원으로 유배됐던 황희 정승이 세종 원년(1418년)에 지은 광통루에서 유래한다. 1444년 관찰사 정인지가 그 아름다
없음   2002-11-11
[문화] 利害와 善惡
전국시대 말기 인간불신(人間不信) 사상가이며 ‘성악설’(性惡說)을 논리적으로 완성한 한비자(韓非子)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마차를 만드는 목수(木手)는 사람들이 빨리 부자가 되고 출세하기를 바라고, 관(棺)을 만드는 목수는 사람들이 빨리 죽기를 바란다
없음   2002-11-11
 191 | 192 | 193 | 194 
포토뉴스
주간핫이슈

멈춘 일자리엔진…실업자도 청년실업률도 외환위기 후 최악

멈춘 일자리엔진…실업자도 청년실업률도 외환위기 후 최악
한국경제의 일자리 엔진이 멈춰섰다. 취업자 증가 폭은 7월 5000명, 8월...
조합소식
기업현장
경남권 車부품업계, 정부에 금융 지원 요청

경남권 車부품업계, 정부에 금융 지원 요청

산업통상자원부가 경영난에 처한 자동차부품업계를...

산업단지에 편의시설 입주 쉬워진다

산업단지에 근로자들의 휴식 등에 필요한 시설이 들어서기 쉬워진다.산업통상자원부는 ...
신문사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최종편집 : 2018.9.19 수 09:46
(150-740) 서울시 영등포구 은행로 30 중소기업중앙회 5층 편집국  |  구독ㆍ광고문의 : 02-2124-3202  |  기사제보 : 02-2124-3196~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06712  |  발행·편집인 : 신영선  |  편집국장 : 윤위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란
Copyright © 2008 Kbiz. All rights reserved. 중소기업중앙회 관련 궁금한 내용을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