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선도 스포츠용구조합 이사장
상태바
김 선도 스포츠용구조합 이사장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5.12.1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스포츠용구산업이 세계시장에서 어느 정도 경쟁력을 갖출 때까지 단체수의계약은 반드시 유지 존속돼야 합니다.”
지난 2월 대한스포츠용구공업협동조합 신임이사장으로 선출된 김선도 이사장(59·경일산업(주) 대표)은 “앞으로 단체수의계약 확대를 위해 학교나 지방자치단체 등 수요처를 일일이 찾아다니며 설득해 나가겠다”며 단체수의계약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조합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합집계에 따르면 국내 스포츠용구시장은 대략 2조원 규모. 이중 헬스기구가 5천억원으로 가장 많고 어린이 놀이시설 및 체육공원 시설 4천억원, 볼 및 글러브 3천억원 등으로 시장이 형성돼 있다. 올해 조합의 단체수의계약액은 250억원 규모로 예상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국산 스포츠용구의 경쟁력은 품질면에서 선진국에 비해 크게 뒤지고 있을 뿐 아니라 가격면에서도 값싼 중국산에 밀려 경쟁력을 상실했다”며 “그나마 정부에서 단체수의계약을 통해 간접지원해 주는 게 업계의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전광판 생산업체들의 경우 월드컵 개최로 경쟁력을 갖춰가던 중 지난해 해당품목의 단체수의계약이 폐지되는 바람에 생산업체들이 큰 위기를 맞고 있다는 게 김 이사장의 설명이다.
김 이사장은 따라서 단체수의계약을 더 이상 축소하지 않겠다는 내용이 각 당 총선공약에 포함될 수 있도록 중앙회는 물론 각 협동조합 이사장들이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이와 함께 업계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개성공단에 스포츠용구 협동화단지를 설립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스포츠용구는 자동화가 불가능하고 수작업으로 정밀하게 만드는 게 대부분이므로 인건비가 싼 개성공단이 가장 유리하다”면서 “초기에 20여개 업체가 참여하는 2만평규모의 협동화단지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특히 공장도 개별업체 단위의 공장보다는 공동공장형태로 설립해 국내에서 디자인과 마케팅만 담당하고 생산은 개성공단서 하는 체제로 만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 이사장은 또 최근 원자재파동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합원들을 위해 목재, 철재 등 원자재 공동구매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제품의 공동개발, 공동브랜드화 작업 등도 연구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세제문제와 관련 “전세계적으로 운동용구에 특소세를 부과하는 나라는 우리나라 밖에 없다”며 “현행 20%로 돼 있는 골프클럽에 대한 특소세도 전면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이사장은 전매청에서 10년간 공직생활을 하다 87년 어린이 놀이공원 및 체육공원시설물 생산업체인 경일산업(주)을 설립, 운영해오고 있다.
김재영기자·사진=나영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