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묵 (용접조합 이사장)
상태바
조선묵 (용접조합 이사장)
  • 없음
  • 승인 2005.12.18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용접시장은 이제 한계에 이르렀습니다. 업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업체간 과당경쟁을 지양하고 품질향상과 기술개발을 통해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려야 합니다”
지난 2월 한국용접공업협동조합 신임이사장으로 선출된 한국용접공업협동조합 조선묵이사장(56·로보웰 대표)은 업계의 가장 큰 애로사항인 판매난 해결을 위해 해외시장개척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 이사장은 이를 위해 우선 조합내에 해외시장개척을 지원할 수출진흥분과위원회를 설치하는 한편 해외전시회 참가도 대폭 늘릴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지역에 10개사로 구성된 시장개척단을 파견한 데 이어 4월중 미국 디트로이트 국제용접전, 11월의 중국 상해 엣센국제용접전 참가를 준비하고 있다.
또 국내에서는 8월 27일부터 30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될 한국국제용접기술전도 대대적으로 치를 예정이다.
조 이사장은 그러나 용접제품의 수출확대를 위해서는 품질향상이 선행돼야 하는 만큼 중국의 CCC 인증제도 등 조합원들의 해외국제규격 인증을 적극 지원하고 용접기기의 단체표준규격 제정도 서둘러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업계 발전의 큰 걸림돌인 과당경쟁을 방지하는데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조 이사장은 “용접제품의 주 수요처인 조선, 자동차, 건설 등 대기업들이 가격인상은 외면한 채 오히려 용접제품을 자사의 분사품목으로 활용하는 등 과당경쟁을 유도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대기업들의 횡포에 대해서는 조합차원에서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업체간 저가 경쟁을 막기 위해 조합원들이 1등품목만 생산토록 유도하는 등 과당경쟁을 자제토록 설득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조합 활성화를 위해 조합 원로모임을 정례화하는 한편 용접업체들이 밀집해 있는 영남지역에 지회를 설치, 회원사 확장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현재 60개사인 회원사를 연내에 80개까지 확대해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조 이사장은 성균관대학교 회계학과를 졸업했으며 80년 자동용접기 생산업체인 (주)로보웰을 설립, 경영해오고 있다. 74년 세무사 자격증을 취득, 대한상공회의와 KBS 등의 세무상담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으며 한국세무사회 이사를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