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구한국상업용
상태바
강정구한국상업용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5.12.1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상업용조리기계 산업이 한단계 발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인력구조가 고도화돼야 합니다.”
한국상업용조리기계공업협동조합 강정구 이사장은 “국내 조리기계 업계가 유럽의 고급제품과의 경쟁에서 한계를 보이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전문인력 양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강 이사장은 “학교나 기업체, 군부대 등 대규모 식당과 각종 음식점에 들어가는 조리기구·기계 등을 생산하는 국내 상업용 조리기계산업은 지난 81년 학교급식법이 제정되고 92년 초등학교부터 단계적으로 급식이 실시되면서 급속히 성장해 왔다”고 설명했다.
“전문인력 양성 시급합니다”
강 이사장은 그러나 “최근 들어 생활수준의 향상으로 소비자들의 취향이 다양화·고급화되면서 외식산업이 크게 발전했고 이에 따라 조리기구에 대한 수요 역시 다양화됐지만 국내 업계는 전문 인력부족으로 시장의 수요와 요구를 못 맞추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동안 조합이 단체표준을 제정하는 등 조합원사들과 함께 조리기계의 품질 및 성능 향상에 힘써 왔다”며 “이제부터 대학에 주방설계관련 학과를 설치하고 전문교육기관을 설립하는 등 전문인력 양성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조합은 지난달 9일부터 12일까지 ‘2005 국제주방용품·조리기계 전시회’를 개최하는 등 조합원사의 판로확대를 위해서도 적극 지원에 나서고 있다.
강 이사장은 “이번 전시회는 주방기기 관련 전시회로는 국내 최초로 협동조합이 주관한 전시회”라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국내 주방용품과 조리기계 산업의 우수성을 일반인들과 해외 바이어들에게 알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강 이사장은 한편 “단체수의계약제도의 폐지로 조합과 조합원사들의 큰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면서 “조합의 입찰 참여를 허용하는 등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매일 3천만명이 넘는 국민들이 먹고 있는 음식의 조리를 책임지고 있다는 자부심이 대단하다”고 밝히고 “그러나 이런 업계의 중요성을 정부가 알아주지 않는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강 이사장은 “그동안 학교나 군대 등의 단체급식에서 불량 식품 사용으로 인해 문제가 된 적은 종종 있으나 조리기구나 기계의 결함에 따른 안전사고는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며 “이는 조합과 업계가 국민들의 식생활과 환경위생을 위해 안전성에 최우선을 두고 꾸준히 품질을 개선시켜온 결과”라고 강조했다.
지난 91년 (주)대양에스티를 설립한 강 이사장은 자동세척기 관련 실용신안 6건, 의장등록 7건 등 기술개발에 앞장서오고 있다.

■프로필
-1947년생
-1989년 대우금속개발 대표
-1991년 (주)대양에스티 대표이사
-2000년 중앙대 국제경영대학원 수료
-2002년 서울대 경영대학원 수료
-2002년 한국상업용조리기계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