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소개]공직사회 무사안일 행정편의주의 비판
상태바
[책소개]공직사회 무사안일 행정편의주의 비판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620
  • 승인 2006.12.19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하는 사람들한테 이렇게 해도 되는 나라입니까? 우리나라 공무원들이 기업인을 도와주지는 못할 망정 발목을 잡고 그들의 눈에서 눈물이 나도록 해서야 되겠습니까”
한 공무원이 공직사회의 무사안일주의와 행정편의주의 때문에 고통 받고 있는 기업인의 사례를 생생하게 표현한 ‘기업하는 사람들이 눈물을 흘릴 때’라는 책을 발간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책은 노동부 행정사무관을 지내고 현재 감사원 특별조사본부 기업불편신고센터에 근무하고 있는 최상철 감사관이 30여년간의 공직생활동안 직접 목격한 한국 기업인들의 눈물을 책으로 옮긴 것.
저자는 일선 공무원들이 일거리를 창출하고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기업과 기업인들을 도와주기는 커녕 온갖 규제로 이들을 꽁꽁 묶어 놓고 있다는 사실을 지켜보면서 느낀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고 있다.
저자는 열정 하나로 국가경제의 발전을 위해 헌신해온 기업인들의 가치를 사회가 올바르게 평가해야 하고 정부가 앞장서서 도와주는 기업인들의 애로를 해소해 줄 때, 우리의 밝은 미래가 보장된다고 주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