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철HSBC은행 수석 부대표
상태바
이정철HSBC은행 수석 부대표
  • 하승우
  • 호수 1647
  • 승인 2007.07.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中企 무역금융 지원 최선”
“82개국에 걸친 1만여 지점과 142년의 무역금융 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출 중소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근 중소기업 무역금융 서비스를 대폭 강화하고 나선 HSBC은행 이정철 수석 부대표는 “HSBC은행이 가장 잘 알고, 가장 잘 할 수 있는 분야가 바로 무역금융”이라며 “국내 중소기업들이 마음 편하게 수출할 수 있도록 HSBC은행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노하우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중소기업들은 대기업에 비해 운전자금이 상대적으로 부족해 무역금융에 대한 수요가 매우 크다는 것이 HSBC은행의 분석.
이 수석 부대표는 “HSBC그룹 전체 수익의 27%가 중소기업 금융부분에서 나오고 있다”며 “이는 수익의 26%를 차지한 대기업 금융부분보다도 높은 수치”라고 설명했다. 이중 무역금융이 3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 수석 부대표는 “무역거래는 국가위험, 은행·바이어 등의 신용위험, 지불정지명령 등 여러 가지 위험을 수반하고 있다”며 “HSBC은행은 국내 수출 중소기업들이 각종 리스크 부담없이 수출에 전념할 수 있도록 수출입 여신·포페이팅·해외매출채권 매입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HSBC은행은 특히 신용장방식의 수출에 있어서 채권을 무소구조건으로 매입하는 포페이팅 (Forfaiting) 분야에 있어서 큰 강점을 가지고 있다. HSBC은행의 포페이팅 서비스는 수입국법원의 지불정지명령으로 인한 만기 미지급위험까지도 부담하고 있어 국내 다른 은행들과 차별성을 보이고 있다.
또 HSBC은행은 전 세계의 1만여 지점망을 구축하고 260만 기업과 거래를 하고 있기 때문에 각종 분쟁발생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고 각국의 외환관리규정, 금융법규 및 관습 등에 정통해 수출기업이 필요로 하는 수입국 및 수입자에 관한 정보 입수에도 앞서가고 있다.
이런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한 통합구매결제시스템 (Supplier’s Chain Solution) 역시 외국 대기업에 납품하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이용해볼 만 하다.
이 수석 부대표는 “유수의 해외 대형 바이어는 대개 HSBC은행의 고객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런 경우 이들 바이어에게 외상기간을 주고 수출하는 중소기업에게는 선적 전·후 금융을 최소 1백만달러까지 신용으로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수석 부대표는 이와 함께 “수출입 여신이나 포페이팅 등 전통적인 의미의 무역금융 뿐만 아니라 각종 무역업무를 은행이 대행하는 아웃소싱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무역거래에서는 서류상의 하자나 실수가 대금회수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전문인력이 필요하지만 중소기업의 입장에서는 큰 부담”이라는 이 수석 부대표는 “HSBC은행은 현재 대기업을 중심으로 제공하고 있는 무역업무대행 서비스를 실제로 이 서비스가 필요한 중소기업에게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수석 부대표는 “HSBC은행은 앞으로 중소기업의 무역업무 담당자들의 무역실무지식과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각종 교육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면서 “실무 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2~3개월 코스의 무역아카데미 설립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