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국민 49만명에 정보화 교육
상태바
일반국민 49만명에 정보화 교육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3.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부는 올해 총 224억원을 투입해 정보화 소외계층 등 일반국민 49만여명을 대상으로 정보화 교육을 실시한다고 최근 밝혔다.
정통부는 올해 국민 정보화 교육에서는 기존의 기초 컴퓨터 및 인터넷 활용교육을 축소하는 대신 실용위주의 중급 교육을 중점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또 장애인, 노인, 주부, 탈북자 등 계층별 특성에 따른 교육과정을 개발해 이들을 대상으로 집중적인 정보화 교육이 이뤄질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5만여명의 주부 등 여성을 대상으로 쇼핑몰 운영, 상품관리와 마케팅 등 e-비즈니스 분야의 취업 및 창업에 필요한 실용위주의 정보화 교육인 `여성 e-비즈 교육'을 신설해 여성인력의 경제활동 참여를 높여 나가기로 했다.
이와함께 정보화 소외 계층에 대한 중급, 실용주의 정보화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함으로써 이들의 창업 및 취업을 지원하는 한편 온라인 교육시스템과 평가시스템을 확대·운영함으로써 교육효율을 제고할 계획이다.
아울러 각 교육과정에는 정보보호, 정보윤리, 인터넷 중독 등에 대한 교육을 반영해 정보화 역기능 예방에도 주력키로 했다.
정통부의 올해 국민정보화교육은 한국정보문화진흥원을 통해 실시되며 교육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정보문화진흥원 홈페이지(www.kado.or.kr)에 소개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