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무역적자 3억8천만달러
상태바
2월 무역적자 3억8천만달러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3.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자원부는 ‘2월 수출입실적 확정치’를 통해 수출이 작년 2월보다 21.9% 늘어난 134억3천500만달러, 수입이 31.9% 증가한 138억1천만달러로 집계돼 3억7천500만달러의 무역수지 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2월 무역수지 적자 누계는 4억7천800만달러가 됐다.
품목별 수출실적을 보면 무선통신기기(60.3%), 자동차(35.5%), 철강(37.8%),석유화학(46.6%), 석유제품(67.1%), 가전(16.7%) 등이 두자릿수 증가율을 보인 반면 반도체(2.0%)와 컴퓨터(1.3%), 선박(-22.4%) 등은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지역별로는 중국으로의 수출이 81.3% 늘어난 것을 비롯해 유럽연합(38.9%), 일본(14.9%) 등이 두자릿수 증가율을 보였지만 미국의 경우 5.1% 증가에 그쳤다.
수입의 경우 원유도입액이 36.3% 증가하면서 원자재 수입이 27.0% 늘어났고 자본재도 39.9% 증가한 반면 소비재의 경우 상대적으로 낮은 22.4% 증가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