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회장, 20일 신년기자간담회서 밝혀
상태바
김기문 회장, 20일 신년기자간담회서 밝혀
  • 유옥현
  • 호수 1721
  • 승인 2009.01.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중소기업중앙회는 ‘신공동구매사업’ 도입 등 협동조합 활성화와 중소기업 현장지원단을 통한 중소기업 살리기에 전념할 것입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지난 20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올해 중점추진 사업을 발표했다.
이날 김기문 회장은 “비상경제 상황에서 정부의 각종 정책이 중소기업 현장으로 신속히 유입될 수 있도록 정부정책의 이행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2009년을 ‘협동조합 활성화 원년의 해’로 정해 조합 활성화 기반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 회장은 “중소기업 정책자금 금리가 5%를 넘어 높게는 8%에 이른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른 경제단체장들과 함께 정부에 금리조정을 건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앙회는 협동조합 활성화를 위해 서비스업종의 조합설립 등 중소기업 조직화 확대와 공동구매 대행, 자금대출, 지급보증 등을 연계한 새로운 형태의 협동조합 ‘신공동구매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중소기업연구원과 공동으로 ‘중소기업 현장지원단’을 구성해 현장방문과 실태조사 등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중소기업 당면애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발굴을 통해 대안 제시에도 노력할 예정이다.
중소기업의 일자리 유지와 창출을 위해 최저임금제와 신규고용촉진 장려금제 등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1사 1인 채용 캠페인 확산과 인력채용패키지 사업 확대, 중소기업 청년인턴제 등을 추진한다.
대·중소기업의 실질적인 상생협력을 통한 동반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공정위, 전경련과 공동으로 ‘구두발주 금지’ 캠페인을 전개하고 민간상생협력위원회의 운영 활성화와 대기업의 상생협약 참여 확대, 대기업의 무분별한 진출로부터 중소기업의 사업영역 보호에도 적극 나선다.
서민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소상공인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를 대규모 점포와 같은 수준으로 인하하고, 소상공인의 수수료부담 경감을 위해 직불카드 및 체크카드 활성화 운동을 전개한다. 간이과세자 기준금액을 현재 4천800만원에서 1억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경영안정을 위해 대규모점포 확산 제한을 위한 입법도 추진한다.
중소기업의 디지털미디어·IT 등 첨단벤처산업 육성, 생산·연구·교육 등 지원시설 직접화와 One-Stop 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2011년 완공을 목표로 상암동 DMC 내에 지상 20층 지하 6층 규모의 ‘중소기업 글로벌지원센터’를 건립한다.
한편 중앙회가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중소기업 90.7%가 현재 경제상황을 위기로 인식하고 있었다. 이 같은 비율은 지난 1999년 외환위기 당시의 82.7%를 웃도는 것으로 10년래 최고 수준이다.
업체의 51.3%가 이미 비상경영체제를 가동하고 있었고, 46.6%가 6개월 정도만 견딜 수 있다고 호소했다. 자금조달 상황 역시 작년 1월에 비해 더 나빠졌다는 업체가 64.3%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