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쇼핑몰’거래액 감소세
상태바
‘사이버쇼핑몰’거래액 감소세
  • 양옥석
  • 호수 0
  • 승인 2003.04.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버쇼핑몰 거래업체는 계속 증가하고 있으나 거래금액은 소비심리 위축으로 8개월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최근 통계청의 ‘2월 사이버쇼핑몰 통계’에 따르면 사이버쇼핑몰 거래액은 5천638억원으로 전달에 비해 3.9% 줄어 지난해 6월 이후 첫 감소세를 기록했다.
또 지난해 같은 달의 거래액 4천383억원에 비해서도 28.6% 증가하는데 그쳐 평상시의 전년동월 대비 증가율 70∼80%에 비해 크게 둔화됐다.
반면 거래업체는 3천82개로 전달보다 2.9% 늘어, 지난 2000년 4월 처음 통계조사가 시작될 당시 1천444개에서 계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보통 거래업체가 늘어나면 판촉활동이 치열해져 거래액도 증가하게 되지만 최근들어 소비심리위축 상태가 심화되면서 거래액도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품목별로는 생활용품 및 자동차용품의 거래액이 전달에 비해 10.6% 줄어든 것을 비롯해 여행 및 예약서비스 10.9%, 식음료 및 건강식품 14.9%, 스포츠용품 4.9% 등의 감소율을 나타냈다.
서적의 경우는 오는 6월 도서정가제 시행으로 할인율이 낮아질 것에 대비, 거래액이 30.9% 증가했고 화장품과 향수는 졸업시즌을 맞아 13.1%의 증가율을 보였다.
통계청 관계자는 “백화점 등에 비해 불황을 덜 타던 사이버쇼핑몰의 거래액 감소는 소비심리가 그 만큼 크게 위축됐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