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역 첫 외국인 선원 배치
상태바
포항지역 첫 외국인 선원 배치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4.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원 부족으로 조업에 차질을 빚어 온 경북 포항지역에 외국인 선원이 처음으로 배치됐다.
포항시 영일수협(남구 구룡포읍)은 선원난 해소를 위해 수협중앙회에 외국인 선원 110명을 요청, 1차로 지난 11일 중국인 선원 18명이 첫 공급된데 이어 앞으로 90여명의 선원이 추가 공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원들의 근로 조건은 2년 계약에 근해 오징어채낚기와 연안자망어선에 승선하며 월 55만5천원과 상여금 1회 50만원, 퇴직금 50만원 지급 등이다.
또 건강진단료 2만원과 연간 노조활동비 60만원(18명 전체)을 지급하고 숙식은 선주가 각각 제공키로 했다.
중국인 선원들은 해군 출신이거나 수산업에 종사한 경험이 있어 연안조업에는 별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 구룡포항에는 10톤이상 연안어선 300여척 가운데 척당 1~2명의 선원들이 부족해 정상조업에 차질을 빚어왔다.
50톤급 오징어 채낚기 어선의 경우 필요한 선원은 7~8명이지만 현재 5~6명이 승선한 채 출어하고 있다.
구룡포항의 경우 부족한 선원이 200여명 가량이라고 수협 관계자는 말했다.
동해안 지역에는 국내 선원들에게 현재 150~200만원의 월급을 주고 있으나 수년 전부터 위험부담이 크다는 이유로 선원 기피현상과 노령화 현상이 심화돼 정상조업에 차질을 빚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