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EL’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각광
상태바
‘유기EL’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각광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4.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주목받고 있는 유기EL(유기전계발광소자)이 최근 휴대폰 외부창용으로 대거 사용되면서 수요가 급증하자 한국과 일본, 대만업체들이 앞다퉈 양산체제 구축에 나서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풀컬러 유기EL를 생산하고 있는 삼성SDI에 이어 코오롱이 내년 6월 양산을 시작하고 LG전자와 오리온전기 등도 시장진출을 계획중이어서 내년부터는 국내 업체간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유기EL은 백라이트가 필요한 LCD와는 달리 전기신호를 받으면 자체 발광하는 유기물을 이용한 디스플레이로 초박형에 고속응답, 광시야각 등의 장점을 가진 첨단 제품이다.
■확대되는 시장규모 = 17일 업계가 입수한 디스플레이서치 자료에 따르면 유기EL의 전세계 시장규모는 지난해 570만개에서 올해 1천800만개로 늘어난 뒤 2004년 3천700만개, 2005년 7천300만개, 2006년 1억1천900만개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됐다.
이는 최근 휴대폰의 고급화 추세에 따라 최신 폴더형 휴대폰의 외부창용으로 수동형(PM) 타입의 유기EL 채용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작년 전세계적으로 100만개에 불과했던 휴대폰 외부창용 유기EL 판매량이 올해 1천만개 이상으로 늘어나고, 휴대폰 외부창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유기EL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2%에서 올해 22%까지 늘어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유기EL은 응답속도가 TFT-LCD보다 1만배 이상 빨라 화면 전환시에도 잔상이 전혀 생기지 않고 완벽한 동영상 구현이 가능하기 때문에 향후 수년간 휴대폰 디스플레이용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