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성패, STARS에 달려”
상태바
“M&A 성패, STARS에 달려”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761
  • 승인 2009.11.2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경제연구소는 기업 인수·합병(M&A)의 성패가 신속한 의사결정과 전담조직 운영 등 5가지 요소에 달려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소 김성표 수석연구원은 19일 `신 성장전략, M&A의 성공요인: STARS 보고서에서 시스코와 IBM 등 글로벌 기업의 M&A 성패 사례 20건을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가장 먼저 경영진의 신속한 의사결정(Speed)을 M&A 성공 요인으로 꼽았다. 미래 전략에 대한 경영진의 확고한 신념과 결단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의사결정단계도 되도록 간소화해야 한다고 김 연구원은 밝혔다.
두 번째로 꼽은 성공 요인은 타이밍(Timing). 불황기에는 우량 기업을 유리한 가격에 살 수 있는 기회가 있기 때문에 협상력이 극대화되는 최적기를 노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세 번째는 냉철한 분석력(Analysis)이다. 무리한 M&A로 기업이 휘청이는 `승자의 저주’를 피하려면 조직 내에 건설적인 비판자를 둬 M&A 효과에 대한 균형 잡힌 시각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M&A의 시작부터 끝까지 모든 과정을 전담하는 조직(Specialized Team)을 상시로 운영해 전문성과 경험을 축적하고, M&A가 성사되면 상대 기업의 핵심 인재를 유지(Retention)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