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원자로 이용한 실리콘반도체 생산기술 개발
상태바
[핫이슈]원자로 이용한 실리콘반도체 생산기술 개발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5.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원자력연구소 하나로운영부(부장 전병진)는 연구용 원자로인 ‘하나로’를 이용해 부도체(不導體) 실리콘을 실리콘 반도체로 변환시킬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최근 밝혔다.
우리 나라에서 하나뿐인 고성능 연구용 원자로인 하나로의 운영 책임을 맡고있는 전병진 박사는 부도체 실리콘에 중성자를 조사(照射)함으로써 기존 제품에 비해 품질이 뛰어난 대전력용 실리콘 반도체를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을 사용해 만든 실리콘 반도체(NTD-Si)는 컴퓨터에 사용되는 것이 아니라 대용량의 전력을 변환시켜주는 전력용 기기에 적용되는 것으로 연간 시장규모는 100억원대로 추산된다.
전 박사는 “하나로를 이용해 양질의 반도체 실리콘을 생산하는 중성자 핵변환도핑(NTD) 서비스를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면서 “한번에 직경 5인치, 길이 30㎝짜리 단결정(單結晶) 2개 또는 길이 60㎝ 짜리 단결정 1개를 도핑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나로를 연간 200일 운전할 경우 15톤, 250일을 운영하면 20톤을 생산할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NTD-Si의 세계 시장 규모가 연간 100톤이란 점을 감안하면 최소한 세계 시장 수요의 15%를 점유할 수 있는 셈이다.
전 박사는 특히 “세계적으로 NTD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자로들이 낡았고 선진국들이 새로운 원자로를 건설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릴 것이란 점을 감안하면 지금이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최적기”라고 말했다.
한편 연구용 원자로인 하나로는 NT(나노기술), BT(바이오기술), ET(환경기술)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기 때문에 이번 기술 개발을 통해 반도체 분야까지로 활용범위를 넓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