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총수 생각이 바뀌어야 문제 해결”
상태바
“대기업 총수 생각이 바뀌어야 문제 해결”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795
  • 승인 2010.07.30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호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최근 정부의 고강도 대기업 압박과 관련해 “상생협력이 강제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산업자원부(현 지식경제부) 차관 출신인 오 부회장은 최근 “이전 정권 정책 중 현 정권에서 이름이 바뀌지 않고 유일하게 남아있는 정책이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이라며 “내가 당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정책을 담당했다”고 입을 열었다.
오 부회장은 이어 “상생협력이란 기본적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움직이는 시장에서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신뢰를 바탕으로 해야 제대로 된 자발적 상생협력이 만들어진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대기업 총수가 중소기업 없이는 살 수 없다는 인식을 갖고 있어야, 납품단가 문제 등이 근본적으로 해결 된다”며 “규제 일변도의 정책으로는 상생협력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대기업을 공정거래위원회와 국세청에서 압박을 가하는 방식으로는 절대 상생협력이 안 된다”며 “그런 식으로 하면 당장은 대기업이 말 듣는 시늉은 할지 모르지만, 절대로 제대로 된 협력 관계는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