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中企 ‘납품단가 조정체계’ 절실
상태바
경남中企 ‘납품단가 조정체계’ 절실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811
  • 승인 2010.12.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지역 하도급 중소기업들은 효과적인 납품단가 조정체계 마련이 절실하며 이벤트성 동반성장대책이 아닌 실효성 있는 제도마련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중소기업중앙회 경남지역본부가 지난달 17일부터 23일까지 도내 하도급 중소기업체 1백여사를 대상으로 대·중소기업 동반성장대책에 대한 설문조사(복수응답)를 벌인 결과 응답업체의 80.3%가 납품단가 조정체계 구축을 가장 필요한 동반성장 대책으로 꼽았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의적인 납품대금 감액금지(48.7%), 대기업의 협력사 지원사업 투자에 대한 세액공제 신설(32.9%) 등이 뒤를 이었다.
동반성장 대책을 효과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수단으로는 모범기업에 대한 금융·세제 인센티브 확대가 60.5%로 가장 많았고 정부 직권조사의 확대 강화(55.3%), 불공정한 기업에 대한 언론 공표(46.1%), 법위반 업체에 대한 벌칙 강화(44.7%)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대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지원을 희망하는 분야로는 자금(44.8%)이 가장 많았고 기술(27.6%)과 교육(11.8%) 지원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지난 9월 정부가 발표한 동반성장대책 이후 대기업과의 거래에서 변화된 점을 느꼈다는 업체는 14.5%에 불과해 중소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후속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회 경남본부 관계자는 “하도급 중소기업들은 동반성장대책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실행력 갖기를 희망한다”며 “현장에 적용돼 중소기업들이 체감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규제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