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 뛰어넘는 동반성장 고민해야”
상태바
“상생 뛰어넘는 동반성장 고민해야”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813
  • 승인 2010.12.2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생을 뛰어넘는 동반성장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의 역할이 강화될 전망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15일 공정거래위원회 청사를 방문, 정호열 공정위원장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우리 사회는 지금 공정사회로 가고있다”며 “모든 분야에서 공정한 사회를 만들고자 하기 때문에 너나없이 나 자신부터 모든 일을 함에 있어 공정한지 되물어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공정거래위는 시대적으로 매우 중요한 일을 하고 있다”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관계, 기업과 소비자와 관계, 또 여러 계층간 공정하고 투명한 관계를 정립하는 데 있어 공정위가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특히 “공정위의 역할을 더욱 확대해야 한다는 당위성이 있다”면서 “공정위가 모든 부문에서 활기차게 하면서 공정한 거래질서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공정거래위원회의 역할이 확대 강화 될 것이라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공정위 역할에 대해 이 대통령은 “대기업을 위축시키는지, 중소기업에 불편을 주는지, 소비자에게 어떤 피해를 주는지 살펴야 한다”며 “계층간 공정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에도 고도의 전략과 상당히 깊이 있는 배려가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마무리발언에서 “대기업 사람들은 `납품하는 사람들이 잘해줘서 대기업 경쟁력이 생겼다고 해야 하고, 중소기업은 `대기업에 납품하고 기술 배워서 성장하고 있다고 하는 관계가 돼야 동반성장할 수 있다”면서 “상생의 개념을 뛰어넘는 동반성장을 어떻게 할지 공정위는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