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외국인 지문날인대상 축소
상태바
법무부, 외국인 지문날인대상 축소
  • 없음
  • 승인 2003.06.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는 현재 범죄혐의 유무와 상관없이 적용되고 있는 외국인 지문날인 제도를 사실상 폐지, 일부 범법 외국인에 대해서만 제한적으로 시행토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출입국관리법 개정안을 입법예고, 의견수렴에들어갔다고 최근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20세 이상으로, 1년 이상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과 신원 불확실자 등으로 규정된 현행 외국인 지문날인 대상을 ▲강제퇴거 대상자 ▲수사 대상자▲국가안전 또는 이익을 위해 (지문날인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자로 대폭 축소키로 했다.
법무부는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차관회의-국무회의를 거쳐 늦어도 올해 가을정기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범죄예방 및 수사의 효율성 등을 위한 외국인 지문날인제는 외국인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한다는 이유로 그동안 일부 시민단체들로부터 인권침해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