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보증 피해 10명중 3명꼴’
상태바
‘연대보증 피해 10명중 3명꼴’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6.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대보증을 선 10명 가운데 3명꼴로 보증에 따른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고려신용정보가 최근 고객·직원을 대상으로 연대보증실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660명 가운데 50%가 연대보증을 서 본 경험이 있고 이중 30.9%가 보증으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고 답했다.
피해액수는 14.1%가 ‘2천만원 이상’이라고 응답했고, ‘1천만원 이상∼2천만원 미만’(10.9%), ‘500만원 미만’(7.6%) ‘500만원 이상∼1천만원 미만’(5.4%)이 뒤를 이었다.
보증으로 인한 피해유형은 ‘적금을 깼다’(22.7%)가 가장 많았고 ‘직장사퇴’(9.1%), ‘집처분’(6.8%) 등도 있었다.
‘누구에게 보증을 서 보았나’라는 질문에는 친구(34.2%)가 가장 많았으며 부모형제(21.5%), 직장동료(20.3%), 친척(13.9%) 등의 순이었다.
또 보증부탁을 받은 뒤 거절하지 못한 이유로는 ‘상대의 상황이 충분히 이해돼서’(26%), ‘믿을 만한 사람이라서’(23.4%), ‘친한관계가 어긋날까봐’(20.8%) 등이 골고루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