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진입기준 개선
상태바
코스닥 진입기준 개선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6.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위원회와 코스닥위원회는 최근 증권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코스닥 시장의 진입 기준을 개선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감위 관계자는 “코스닥위원회의 요청으로 한국증권연구원이 작성한 코스닥 시장 진입 기준 개선 방안 보고서를 현재 검토중”이라며 “오는 25일 공청회를 거친 뒤 빠르면 다음달중 구체적인 안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증권연구원의 보고서는 코스닥시장 진입시 기업들을 일반기업 Ⅰ과Ⅱ, 성장형 기업(벤처기업) Ⅰ과Ⅱ 등 총 4가지 범주로 분류하고 이들 기업의 경영 투명성을 기준으로 K-Class(우량시장)와 S-Class(일반시장)로 구분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스닥등록을 희망하는 기업은 자의로 시장을 선택할 수 있지만 우량시장을 선택할 경우 기업지배구조에 대한 투명성을 입증할 수 있는 근거 자료를 제출하는 등 일정 기준을 충족시켜야 한다.
또 보고서에는 현재의 코스닥 50지수의 숫자가 많고 시장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에 따라 이를 보완하는 다양한 지수상품을 개발하는 방안도 들어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