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성장 효과 전국 확산 추진”
상태바
“동반성장 효과 전국 확산 추진”
  • 박완신
  • 호수 1837
  • 승인 2011.06.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동반성장 정책을 전국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시·도협의회 구성에 나선다.
최근 지식경제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의 동반성장 정책에 대한 관심을 높이려 전국 16개 시도별로 동반성장 추진 계획 수립을 유도하고 동반성장 담당관을 두도록 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지경부는 이르면 이달 하순 윤상직 1차관과 각 시도 부지사급이 참여한 가운데 이 협의회를 발족시킨다는 구상이다.
또 다음 달에는 각 지역을 돌면서 간담회를 열어 세부 추진계획 수립을 독려할 계획이다.
지경부는 이와 함께 수도권(서울), 대경권(대구), 동남권(부산), 호남권(광주), 충청권(당진), 강원권(원주) 등 6개 권역의 주력산업 관련 2, 3차 협력업체들을 중심으로 동반성장 실태조사를 하기로 했다.
권역별로 50여곳씩 30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주로 납품단가 산정 방법, 하도급 거래 양태, 기술·인력 탈취 여부 등을 조사한다. 이번 조사의 주력 업종 분야는 수도권의 경우 전자·정밀기계, 대경권은 자동차부품·전자, 동남권은 기계와 화학이다.
호남권은 전자, 충청권은 전자·조선·화학, 강원권은 기계·의료기기이다. 지경부는 또한 분기 단위로 500개 중소기업 패널을 상대로 하는 동반성장 실태조사를 병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