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상공인 위한 위원회 만들 것”
상태바
“중소상공인 위한 위원회 만들 것”
  • 최종락
  • 호수 1859
  • 승인 2011.12.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전문가, 관련 공무원, 중소상공인이 함께 지역경제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위원회를 한시적으로라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지난 9일 서소문청사 소회의실에서 열린 ‘중소상공인 살리기 청책 워크숍’에서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 같은 의견을 내놨다. ‘청책(廳策)’은 사람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 이를 정책에 반영한다는 의미다.
그는 중소상인만을 위한 위원회가 없어 문제점이 희석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현재 시 안에 다른 위원회도 많은 편이지만 기존의 있는 위원회를 개선하거나 아예 새롭게 조성하는 방식으로 위원회를 만들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배달수 백석대 교수와 신규철 전국네트워크 집행위원장, 김문수 서울시의회 의원 등이 참여해 중소상공인들의 현실을 조명하고 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제안했다.
배 교수는 “많은 중소상인 지원책이 창업에 집중돼 있다”며 “통합경영지원센터와 통합물류센터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위원장은 “대기업의 골목 상권 침투를 막기 위해 소비자 단체에서 착한 소비 운동을 펼쳐야 한다”며 대기업 경상이익의 1%를 소상공인 육성기금으로 조성하는 아이디어를 제안하기도 했다.
인천에서 도매업을 하고 있다는 한 자영업자는 “동네에 기업형 슈퍼마켓(SSM) 하나가 들어오면 50~100개의 소매업체가 망가지고 300여명의 실업자가 생긴다”며 중소상공인 보호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김의원은 “최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세상에 없는 것을 만들 것처럼 얘기하고 있다”며 “기존 일자리를 지키고 수익성을 높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