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소매기업 체감경기 안좋다”
상태바
“1분기 소매기업 체감경기 안좋다”
  • 최종락
  • 호수 1862
  • 승인 2012.01.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매기업의 체감경기가 올해 1분기에도 안좋을 것으로 전망됐다.
물가상승과 가계부채 심화에 따른 소비심리위축이 소매업 전망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가 3분기 연속 하락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서울 및 6대 광역시 943개 소매유통업체를 상대로 한 ‘2012년 1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조사에서 1분기 전망치가 101로 집계됐다고 최근 밝혔다. 경기전망지수는 작년 2분기(125) 이후 3분기 연속 하락했다.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는 소매기업의 현장 체감경기를 수치화(0~200)한 것으로 100을 넘으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보다 나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100미만이면 그 반대다.
업태별 전망치를 보면 홈쇼핑(115), 인터넷쇼핑몰(108)과 같은 무점포 업태가 비교적 낙관적으로 전망됐다.
편의점(105)과 대형마트(103)는 기준치를 소폭 웃돌았고 백화점(96)과 슈퍼마켓(91)은 기준치(100)를 밑돌았다.
예상되는 경영애로 요인으로는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매출부진(37.7%), 수익성 하락(21.6%), 상품가격 상승(13.2%), 업태 내 경쟁 심화(11.6%) 등이 꼽혔다.
소비심리 위축과 관련해 업태별로 보면 백화점(46.7%)이 영향을 가장 많이 받고 홈쇼핑(11.1%)은 영향을 가장 적게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정부의 서민생활 안정노력이 실효를 거둬 내수활성화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