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영업자 지원효과 ‘톡톡’
상태바
서울시 자영업자 지원효과 ‘톡톡’
  • 최종락
  • 호수 1864
  • 승인 2012.01.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생계형 자영업자들의 경영 개선사례와 성공비결을 담은 책 ‘골목상권 20가지 희망을 만나다’를 발간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 책에는 경동시장 인삼판매점, 약수동 책방, 자양골목시장 반찬집, 문정동 떡집 등의 사례가 소개돼 있다. 이들은 시가 자영업 점포를 보호하기 위해 시행한 ‘위기 생계형 자영업자 특별지원사업’에 참여한 자영업자들이다.
성동구에서 닭갈비집을 운영하고 있는 박준식 대표는 “닭갈비, 삼겹살이 주메뉴여서 조류독감, 구제역 때 매출이 급감해 어려움이 큰데다 주변에 유사업종 프랜차이즈까지 등장해서 경영이 더 어려워졌다”며 “서울시의 자영업 지원을 받아 내부시설 개선과 조리기구 교체, 보완메뉴 개발 등에 나선 결과, 매출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책은 총 1천부 발간됐으며 사업에 참여한 점포와 소상공인 경영지원센터, 자치구 소상공인지원부서 등에 배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