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카드가맹점 해지 운동
상태바
소상공인, 카드가맹점 해지 운동
  • 최종락
  • 호수 1865
  • 승인 2012.02.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부터 돌입 … 삼성·현대·롯데카드 대상

카드수수료 인하를 촉구해 온 소상공인들이 대기업 카드사들에 대해 가맹점 해지 운동을 벌이겠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소상공인단체연합회는 지난 1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카드사들이 수수료를 인하하지 않으면 15일부터 해지운동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가맹점 해지 대상으로 삼성카드와 현대카드, 롯데카드 등 대기업 계열 카드사 3곳을 지목했다.
연합회는 카드사들이 계열사나 대형마트 등에는 낮은 수수료를 책정하면서 소상공인들에게는 3% 이상의 높은 수수료를 매기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연합회는 “현대카드사는 현대자동차에 대해 수수료로 1.7%를 물리면서 소상공인에게는 평균 3%의 높은 수수료를 적용하고 있다”며 “소상공인 수수료 문제는 모른 체하고 미국계 대형마트인 코스트코에 0.7%라는 저율의 수수료를 물리는 삼성카드 역시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롯데카드에 대해서도 “롯데마트에 1.7% 저율을 적용해 골목상권 장악을 도와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회 측은 “상식적으로 봐도 매출이 많은 기업에 높은 수수료를 부과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힘 있는 대기업들에만 유리하게 정책을 적용하고 힘없는 서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카드사들이 “올해부터 연간 매출 2억원 이하 가맹점 수수료율 1.8% 이하로 내려 전체 가맹점의 85% 정도가 혜택을 보고 있다”고 해명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생색내기일 뿐”이라고 반발했다.
연합회는 “85%에는 카드결제기만 설치하고 이용은 안하는 재래시장 상인 등이 다수 포함돼 있다”며 “이번 인하 조치로 카드사들이 감수하는 손해는 매우 미미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사)전국소상공인단체연합회 회원들이 지난 1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신용카드 가맹점 해지운동’기자회견을 가졌다. <나영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