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골목식당…휴·폐업 속출
상태바
위기의 골목식당…휴·폐업 속출
  • 최종락
  • 호수 1865
  • 승인 2012.02.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문을 닫는 영세식당의 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음식점은 베이비붐 세대 퇴직자 증가와 맞물려 서민 창업에 적합한 업종으로 주목을 받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매년 비슷한 숫자의 점포가 폐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외식업중앙회에 따르면 폐업 식당의 수는 2009년 2만9천여곳에서 2010년 4만7천여곳으로 크게 늘었다.
지난해에는 상반기에만 2만6천615개가 점포를 접었으며 연간으로는 5만개 이상의 식당이 사라졌을 것으로 업계에서는 예측하고 있다.
창업점포 역시 2만9천여개(2009년), 5만6천여개(2010년), 2만8천여개(2011년 상반기) 등으로 증가세를 보였으나 폐업 수도 비슷한 수준으로 늘어나면서 전체 음식점의 수는 59만개에서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휴업을 하는 식당의 수도 점점 많아지고 있다.
2009년 14만9천여개였던 휴업 식당의 수는 2010년 25만1천여개로 증가했고 지난해 상반기에는 12만7천172개를 기록했다.
중앙회 측은 "휴업 점포가 늘어나는 것은 그만큼 안정적으로 장사할 여건이 되지 않는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휴·폐업 업체 중 86.2%가 전월세로 영업하고 있고 75.1%가 99㎡이하 면적의 업소에서 영업할 정도로 영세성을 면치 못하고 있다고 중앙회 측은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경기 침체가 길어지면서 자본력이 없는 영세 식당들은 언제 쓰러질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