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인연합회, ‘대형유통사 경계령’ 발동
상태바
상인연합회, ‘대형유통사 경계령’ 발동
  • 최종락
  • 호수 1866
  • 승인 2012.02.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의 영역 확장에 따른 전통시장의 위기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시장상인들이 상권 보호를 위해 직접행동에 나섰다.
전국상인연합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마트·SSM·물류창고 등 대형유통사주 경계령’이라는 제목의 공지문을 게시했다고 밝혔다.
이 공지문은 660여명의 SSM비상대책위원들의 손을 거쳐 전국 전통시장 상인회에 전달되며 연합회 약 30만명의 회원이 받아보게 된다.
연합회는 공지문에서 “대기업의 영세상인 생계터전 위협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앞으로 전국 시장 상인들이 문제와 관련한 정보를 공유, 적극적으로 대처하도록 해야한다”고 했다.
공지문에서는 현재 전국에서 대형마트나 SSM 진출로 인한 위협이 가장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있는 5개 지역을 ‘우선주의 대상’으로 분류하기도 했다.
부산의 롯데마트 입점 지역, 수원역 인근 롯데쇼핑몰 입점 예정지역, 군포시 이마트 입점 예정지역, 시흥시 롯데마트 매장확장 공사예정 지역, 강원도 군인매점(PX) 지역 등이 대상이다.
연합회는 “이번 경계령 발령을 계기로 해당 지역에 대한 대형 유통업체 감시활동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문제가 생기면 상인들이 즉각 연대할 수 있도록 대비하기로 했다”며 “실제로 수원과 군포 등 경기지역을 중심으로 가까운 시일 내에 대규모 집회를 열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다른 지역 상인들도 주변에 유사사례가 있는지 더 경계심을 갖고 지켜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소기업청 등에 따르면 2010년 기준 전국 재래시장은 2003년보다 178곳 줄어든 1천517곳으로 집계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