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서정리 전통시장’ 100주년 할인행사
상태바
평택 ‘서정리 전통시장’ 100주년 할인행사
  • 최종락
  • 호수 1874
  • 승인 2012.04.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목별 30∼50% 세일…고객 노래자랑코너 등 진행

경기도 평택시 ‘서정리 전통시장’이 지난 5일 개장 100주년을 맞았다.
시장 상인회는 100주년을 기념하는 ‘인기상품 할인 및 노마진 특가판매’ 행사를 이달 25일까지 실시한다.
이 행사는 지역 기업체인 오뚜기 식품과 남부햄의 도움을 받았으며, 상품의 유통단계를 축소해 가격을 낮췄다.
오징어 한마리를 1천원에 팔고, 품목별로 30∼50% 할인행사를 한다.
또 시장 중앙에서 ‘즉석 고객 노래자랑코너’를 운영해 경품을 지급하고, 수산물 반값 판매코너와 지역기업체 제품 할인행사 등을 다채롭게 진행한다.
서정리 전통시장은 1908∼1910년 경부선 서정리 역 앞에 20여명이 시골에서 채취하거나 사육한 산나물과 닭 등을 내다 팔기 시작하면서 자연스럽게 형성됐다.
시장은 일제강점기가 끝나면서 상인 점포 30여개와 노점상 40여개가 들어서는 등 활성화됐다. 1956년에는 정부로부터 ‘형성시장’으로 인정을 받았다.
2006년에는 법인 설립허가를 받고 정부로부터 허가받은 ‘인정시장’으로 정식 출범했다.
그러나 2000년대 후반부터 고객들의 발길이 대형마트로 이어지면서부터 어려움을 겪기 시작했다. 1㎞이내에 대형마트 5개가 들어섰고, 2㎞이내에 대형할인매장 3개가 위치해 전통시장을 위협하고 있다.
평택시는 2004∼2010년 66억원을 들여 점포를 아케이드화하고 주차장을 설치하는 등 전통시장 현대화에 나섰다.
또 상인대학을 개설, 점포 운영기법 등을 교육했다. 상인들도 유통구조를 개선하는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서 전통시장의 경쟁력을 높였다.
현재는 120개 점포와 노점 100여개가 들어서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매달 2일, 7일에 5일장이 서면 노점이 최고 400여개로 늘어나고 있으며, 오산·화성·상환 등 인근 지역에서 고객들이 몰려 큰 혼잡을 이루고 있다.
시장 매니저 최학식씨는 “정부지원책 없이 할인행사를 20일씩 하는 전통시장은 처음일 것”이라며 “행사기간에 쇼핑과 즐거움이 함께한다는 인식을 줘 시민들의 발길을 전통시장으로 돌리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영일 상인회장은 “이 시장은 1908∼1910년에 형성되기 시작, 엄밀히 따지면 개장 100년이 넘었지만 시장활성화를 위해 100주년 기념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경기도 평택시 ‘서정리 전통시장’이 지난 5일 개장 100주년을 맞아 4월5일부터 25일까지 30∼50% 할인행사를 한다.
<사진=평택시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