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생산자물가 2년來 최저치
상태바
3월 생산자물가 2년來 최저치
  • 김재영
  • 호수 1875
  • 승인 2012.04.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생산자물가지수 상승률이 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최근 내놓은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3월 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8% 올랐다. 2010년 3월 2.6%를 기록한 이후 24개월 만에 처음으로 2%대로 복귀했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소비자물가지수에 선행하므로 소비자물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3.5%였다.
분야별로는 공산품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1% 올라 전달보다 상승폭을 줄였다. 특히 2월에 15.2%나 뛰었던 석유제품의 상승률이 10.6%에 그치며 전체적인 상승폭이 완화됐다.
한은 관계자는 “국제유가의 전년 동월 대비 상승폭이 2월보다 축소되며 전체 지수하락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농수산품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3.1% 떨어졌다. 2월의 -4.4%에 비하면 낙폭이 다소 축소됐다. 농수산품 중 축산물은 전년 동기보다 16.7% 감소했다. 특히 돼지고기가 도축 마릿수 증가로 36.9% 떨어졌다. 전력·수도·가스와 서비스 품목의 상승률은 각각 전년 동월 대비 10.8%, 1.3%로 지난달과 비슷했다. 전월 대비 생산자물가지수는 0.6% 오르며 2월보다 0.1%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