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가맹점 월 순수익 425만원”
상태바
“프랜차이즈 가맹점 월 순수익 425만원”
  • 최종락
  • 호수 1875
  • 승인 2012.04.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조사…창업비는 평균 1억8천200만원

국내 프랜차이즈 가맹점주들의 월평균 순수익은 425만원 정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수도권과 6대 광역시의 외식, 서비스 등 분야 프랜차이즈 가맹점 350곳을 대상으로 창업실태와 성공요인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가맹점을 창업하는 데는 1억8천200만원이 들고, 연간 1억8천500만원을 운영비로 지출하며, 점포별 연평균 순수익은 5천100만원, 월평균으로 따지면 425만원을 남기는 것으로 집계됐다.
연간 운영비용은 ‘원재료 구입비’(41.3%), ‘임대료’(17.8%), ‘인건비’(15.8%), ‘설비 유지·관리비’(12.1%), ‘금융비용’(3.5%), ‘본부 로열티’(1.4%), ‘광고·판촉비’(1.1%) 등으로 나타났다.
가맹점주들의 월평균 순수익 분포를 보면 ‘300만~50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48.4%로 가장 많았고, ‘100만~300만원 미만’(23.3%), ‘500만~700만원 미만’(17.7%), ‘700만원 이상’(10.6%) 순이었다. 대한상의는 “업종 등 여러 요인별로 순수익의 편차가 큰 편”이라고 분석했다.
가맹점 창업 성공요인은 ‘입지 선정(35.4%)’ ‘업종·아이템 선정(33.4%)’ 등의 순이었다. 창업 준비기간은 평균 5.1개월이었다.
창업 동기는 '자영업에서 프랜차이즈로 전환'이 33.4%로 가장 많았고 ‘직장 퇴직(23.1%)’, ‘기존 직장보다 큰 수입을 얻기 위한 목적(18.6%)’, ‘부업(11.7%)’ 등이 뒤를 이었다.
프랜차이즈 창업의 장점으로는 ‘본사 지원에 의한 창업·운영의 편리함’(20.9%), ‘높은 브랜드 인지도’(19.3%), ‘소규모 자본으로 창업 가능’(17.5%), ‘경영 노하우 습득’(17.0%) 등을 꼽았다.
반면, 단점으로는 ‘독립적 운영의 어려움’(25.8%), ‘높은 개설비용 및 리모델링 비용’(22.9%), ‘타 가맹점의 잘못으로 인한 브랜드 이미지 손상’(16.7%), ‘거래처 변경의 어려움’(11.1%), ‘독자적 상품개발 및 상권확장의 제한’(8.7%), ‘가맹본부와의 마찰’(5.8%) 등을 지적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가맹본부의 경영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창업과 운영이 매우 편리한 것이 사실”이라며 “가맹본부는 가맹점주의 생존과 밀접하게 연결된 만큼 자체적인 역량강화에 힘쓰는 것은 물론, 영세 가맹본부에 대한 정부의 지원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