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골목상권 살리기 나섰다
상태바
서울시, 골목상권 살리기 나섰다
  • 최종락
  • 호수 1876
  • 승인 2012.04.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계형 자영업 특별지원…자금·컨설팅 등 제공

서울시가 영세 자영업자 살리기에 팔을 걷고 나섰다.
서울시는 대기업 프랜차이즈와 대규모 유통기업의 골목상권 진출로 설 자리를 잃어가는 영세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2012 서민자영업 보호·육성계획’을 최근 발표했다. 시는 경영위기에 처한 생계형 자영업점포 특별지원, 전통상업점포의 판로 지원, 찾아가는 경영컨설팅 실시, 장기 자생력확보를 위한 자영업간 협업 등을 통해 1천550개 점포에 실질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다.
지난해 지원 대상 점포는 275곳이었다. 예산도 지난해의 3억7천500만원에서 7억4천400만원으로 배가량 많아졌다.
시는 우선 빵집·미용실·음식점 등 서민밀착형 ‘생계형 자영업점포’ 200개와 ‘전통상업점포’ 50개 등을 선정, 종합처방형 지원을 펼친다.
대상 업종을 27개에서 30개 업종으로 확대하고 자금지원특별보증도 1천만원에서 2천만원으로 높였다.
생계형자영업과 전통상업점포에 대한 업종특화별 경영개선교육도 5월 중 이틀에 걸쳐 진행한다.
경영개선교육 이후 전문 컨설턴트가 3개월간 직접 사업장을 방문해 점포운영 노하우와 주변 경쟁업체 동향 등 경영위기 탈출 전략을 제시하며 컨설팅을 통한 경영개선자금을 업체당 최고 5천만원까지 지원한다. 동일 분야 우수업체와의 멘토-멘티 결연도 주선한다.
자영업의 일상적 애로사항을 해결해주기 위한 회계사, 세무사, 노무사 등 전문가그룹의 컨설팅도 연 1천200회 진행된다.
영세자영업자의 장기적 자생력 확보를 위한 업종별·지역별 협업사업도 추진한다.
프랜차이즈나 SSM 등에 가맹하지 않은 자영업자들이 모여 공동브랜드 아래 공동으로 원료를 구매하고 마케팅을 하는 협업사업에 올해 예산 2억5천만원을 배정하고 지원대상도 지난해 5개에서 올해 7개로 늘렸다. 사업당 지원최고액도 지난해의 3천500만원에서 1억원으로 높였다. 자영업 지원 관련 계획은 서울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 가능하며 지원 신청서는 서울신용보증재단 경영지도부(☎ 02-2174-5352)나 자치구 지역경제과로 제출하면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의무휴업제 등 대형마트 규제와 동시에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확대·강화해 대·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상생하는 경제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앞으로 자영업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