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생산자 물가 비교적 안정세
상태바
4월 생산자 물가 비교적 안정세
  • 김재영
  • 호수 1879
  • 승인 2012.05.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생산자물가지수 상승률이 두 달째 2%대를 기록하며 비교적 안정세를 보였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작년 같은 달에 비해 2.4% 상승했다. 3월보다는 0.1% 내렸다.
생산자물가지수 상승률은 작년 4~6%의 고공행진을 기록한 것과 달리 올 들어 1월 3.4%, 2월 3.5%, 3월 2.8%로 둔화했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소비자물가지수에 선행하므로 소비자물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이 전월 대비 -3.5%, 작년 대비 0.2%를 기록했다. 작년 4월보다 곡물(6.1%), 채소(27.3%)가 기저효과로 상승률이 높았지만 과실(-4.9%), 축산물(-14.5%), 수산식품(-11.3%) 등의 하락폭이 컸다.
공산품은 전월 대비 0.2%, 전년 대비 2.5% 상승했다. 석유제품은 전년 비 상승률이 8.1%로 올해 들어 처음 한자릿수로 떨어졌다.
전력·수도·가스는 3월보다 0.2% 내렸다. 그러나 국제 에너지값의 고공행진 여파로 전년 대비 상승률은 10.1%나 됐다. 1월(10.2%), 2월(10.3%), 3월(10.8%)에 이어 두자릿수 상승률이다.
서비스 부문은 전월 대비 0.2%, 전년 대비 1%로 안정세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