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의무휴업일… 영세상인 매출 증가
상태바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영세상인 매출 증가
  • 최종락
  • 호수 1879
  • 승인 2012.05.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마트·SSM 의무휴업 시행 후 중소 소매업 및 전통시장의 매출액과 고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진흥원과 시장경영진흥원이 공동으로 대형마트·SSM 주변 중소 소매업체 및 전통시장 점포 450개를 대상으로 의무휴업일에 따른 효과를 조사한 결과, 평균매출이 전주(4월15일)에 비해 13.9% 증가했다. 평균 고객은 13.1%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청주지역 대형마트(롯데마트, 홈플러스) 인근의 가경터미널시장, 복대가경시장, 육거리종합시장 등은 고객이 크게 늘고 매출액이 15∼30% 증가했다.
전통시장은 대형마트·SSM 의무휴업일을 ‘세일 데이’(Sale Day)로 지정, 점포·상품 여건에 따라 상품판매가를 10∼50% 할인, 경품행사 및 이벤트, 고객참여행사 등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