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30분 운동하면 똑똑해진다”
상태바
“하루 30분 운동하면 똑똑해진다”
  • 손혜정
  • 호수 1880
  • 승인 2012.05.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브스, ‘운동이 당신을 영리하게 만드는 6가지 이유’발표

운동은 일반적으로 건강한 신체를 만들기 위해 한다. 하지만 운동이 신체뿐만 아니라 지성에도 영향을 미쳐 사람을 영리하게 만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에서 발간되는 경제 지 포브스 온라인판은 ‘운동이 당신을 영리하게 만드는 6가지 이유’를 최근 소개했다. 유명 피트니스 전문가 제니퍼 코헨은 “하루 30분 운동으로 아인슈타인처럼 될 수는 없지만 가까워질 수는 있다”며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집중력을 높여준다=존 레이테 하버드의대 신경외과 박사는 운동 직후부터 2~3시간까지가 집중력이 최대로 발휘된다고 소개했다. 프리젠테이션이나 연설 일정이 있다면 시작 전 30분 동안 격렬한 운동을 해볼 것을 추천한다. 장기적으로는 알츠하이머 예방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운동 중에 발생되는 호르몬이 알츠하이머의 원인 단백질 ‘아밀로이드’의 축적을 막아주기 때문이다.

-기억력을 높여준다=신체 활동이 많으면 기억력도 더불어 좋아진다. 미국스포츠의학협회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신체 활동을 달리하며 단어를 암기하게 한 결과, 움직임이 적은 학생들보다 달리기 등과 같이 움직임이 컸던 학생들의 암기 속도나 정확도가 우수했다.

-충동 조절에 도움이 된다=운동을 하면 자연적으로 엔도르핀 분비가 촉진된다. 엔도르핀은 뇌 활동에 작용해 일의 우선순위를 결정하는 능력을 발휘하기도 한다. 운동 후 산만함은 줄면서 몰입도가 높아지는 경험을 하는 것도 이때문이다.

-쾌감을 높인다=쾌감과 황홀함을 경험하게 하는 엔도르핀이 가장 많이 분비될 때는 운동을 마친 직후다. 운동 중 분비되는 엔도르핀은 기분을 좋게 해 줄 뿐만 아니라 기억력 제고에도 도움이 된다. 운동 중 생성되는 세로토닌 물질은 우울증 개선에 효과가 있다. 듀크대학의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우울증을 겪는 성인이 규칙적으로 운동을 했을 때 항우울제인 졸로프트를 복용한 효과가 나타났다.

-생산성을 올려준다=미국 사람들에게 흔히 쓰이는 말 중에 “무언가 이루려면 가장 바쁜 사람에게 가라”는 말이 있다. 이처럼 격렬한 운동은 업무의 생산성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동료와의 관계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에너지를 증가시킨다=몸은 움직일수록 활력이 생기기 마련이다. 규칙적인 활동으로 에너지를 키우고 지구력을 높일 수 있다. 충전된 에너지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구상하는 데에도 쓰인다. 15분가량 가볍게 산책하면 하나씩 깨어나는 세포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