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 호황 노사협력이 뒷받침
상태바
철강 호황 노사협력이 뒷받침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7.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철강업계의 호황에는 다른 업종에 모범이 될 만한 성숙한 노사문화가 뒷받침돼 온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철강협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현재 36개 회원사 중 27개 업체의 임금협상이 마무리돼 75%의 타결 진도율을 보이고 있다. 이는 전산업의 타결 진도율 32.3%와 비교할 때 훨씬 높은 것이다.
올들어 분규발생 사업장은 이달 초 한국철강 창원과 마산공장에서 이뤄진 48시간 시한부 파업이 유일하며 현재는 정상조업중이다.
임금협상이 타결된 철강업체의 임금인상률은 7.2% 수준으로 산업 전체의 평균임금인상률 6.7%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 무교섭 타결 및 위임업체도 동국제강과 연합철강, 기아특수강, 고려제강 등 9개 업체로 사상 최대를 나타냈다.
연합철강의 경우에는 올해로 10년째 무교섭 타결을 해오고 있다.
철강업계에서는 분규없는 노사문화가 경영 및 생산체제를 안정적으로 유지함으로써 철강가격 상승을 고스란히 수익으로 연결시키는데 도움을 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