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레미콘차량 스마트폰으로 관리”
상태바
“전국 레미콘차량 스마트폰으로 관리”
  • 김재영
  • 호수 1893
  • 승인 2012.08.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을 활용해 레미콘 운반차량의 실시간 위치를 파악하고 차량 도착시간과 대기시간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레미콘 차량운행관리 서비스 ‘스마트(Smart) 차량관제’ 시스템이 처음으로 공급된다.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회장 서상무)는 지난 22일 서울 삼성동 연합회 사무실에서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과 스마트 차량관제 협력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차량관제’는 스마트폰에 전용 앱을 설치해 차량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관제할 수 있으며 건설현장에는 관제센터를 설치해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은 물론 차량의 도착시간 등을 확인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도록 한 시스템이다.
또한 레미콘차량 운전기사에게는 T-Map을 이용한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으로 운행시간과 근로시간을 단축하는 효과가 있다.
레미콘 회사에는 각 건설현장별 배차, 출하 현황을 제공해 레미콘차량회전율을 극대화하고 유류비도 절감할 수 있다. 건설현장에서는 레미콘차량의 도착시간 등을 예측할 수 있어 레미콘 타설간격 조절 등에 훨씬 효율적인 장점이 있다.
연합회 관계자는 “충북에 있는 레미콘 회사 2곳에 시범 적용해본 결과 기름값이 5~10% 정도 줄고 차량 회전율도 10~20% 정도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레미콘의 경우 출하 후 90분 이내에 반드시 타설해야 하는 특징이 있는 만큼 불필요한 분쟁을 해소하고 공사현장의 과도한 차량대기로 인한 민원 해결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전국 중소기업 레미콘 업체는 총 720여개사, 믹서트럭 약 2만여대 수준으로 이들은 대부분 레미콘연합회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 신창석 SK텔레콤 기업사업본부 본부장(오른쪽)과 서상무 한국레미콘공업협동종합연합회장이 지난 22일 서울 삼성동 소재 레미콘연합회에서 ‘스마트 레미콘’ 협력에 관한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