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식료품부담 2000년 이후 ‘최악’
상태바
가계 식료품부담 2000년 이후 ‘최악’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905
  • 승인 2012.11.2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소비에서 식료품비의 비중이 올해 상반기가 11년여 만에 최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민계정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가계의 명목 소비지출(계절조정 기준)은 323조9천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4.7% 늘었다. 같은 기간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지출은 6.3% 증가한 44조원이다.
올해 상반기 가계의 명목 식료품 지출은 2008년 상반기에 견줘 33.3% 확대됐다. 그러나 같은 기간 물가 등 가격변동 요인을 뺀 `실질 식료품 지출은 겨우 5.7% 느는데 그쳤다.
현대경제연구원 이준협 연구위원은 “경기 측면에서 불황 여파가 가장 크다”며 “특히 국제곡물가 상승으로 농산물가격이 크게 오르며 체감 경기가 악화했다”고 분석했다.
LG경제연구원 신민영 수석연구위원은 “가계 소득이 회복하고 있음에도 기호식품 등 꼭 필요하지 않은 지출은 줄이고 있다. 이는 살기 팍팍해진 세태를 반영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