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전자파 흡수율 전면 공개
상태바
휴대폰전자파 흡수율 전면 공개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8.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대폰의 전자파 흡수율(SAR)이 오는 9월부터 전면 공개된다.
최근 휴대폰 제조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LG전자, 펜텍, KTFT 등 주요 휴대폰 단말기 제조업체와 정보통신부 관계자들은 최근 정보통신부에서 휴대폰 전자파 흡수율 공개와 관련, 간담회를 갖고 9월1일부터 전자파 흡수율을 전면 공개키로 합의했다.
업계는 지금까지 자사의 홈페이지에 들어가 회원가입후 휴대폰의 제품 일련번호(Serial Number)를 입력해야만 알 수 있던 전자파 흡수율 수치를 단순히 홈페이지에 들어가 휴대폰 모델명만 입력하면 통상의 제품정보들과 함께 볼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업계는 준비작업이 완료되는 업체부터 곧바로 공개에 들어가되 오는 9월1일부터는 전면적으로 공개키로 했다.
지금까지 업계는 인체 유해 논란을 빚어온 전자파 흡수율을 국회와 시민단체 등의 압력에 밀려 지난 3월부터 공개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사실상 휴대폰을 구입한 뒤 제품 일련번호를 입력해야 하는 등 정보에 대한 접근을 어렵게 해 형식적이라는 지적을 받아 왔다.
한나라당 박 진의원은 지난 1월 “국민의 알권리와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하고 전자파의 유해성으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전파법 개정안을 의원 21명의 명의로 제출, 현재 국회에 계류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