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호중소기업청장
상태바
송종호중소기업청장
  • 김재영
  • 호수 1907
  • 승인 2012.12.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企 건강관리시스템 본격 시행할 것”

송종호 중소기업청장은 “‘중소기업 건강관리 시스템’이 중소기업의 위기극복과 기초체질 강화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된 만큼 내년부터 이를 본격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송 청장은 지난 6일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가진 취임 1주년 기자 간담회에서 “앞으로 ‘건강관리 시스템’을 자금과 기술 등 단순 지원에서 벗어나 구조조정 대상 기업의 재무개선과 사업전환 등으로 확대해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시범 운영한 이 시스템은 종합병원의 건강검진처럼 기업경영의 전반을 진단한 뒤 그 결과에 따라 사업을 처방하고 지원하는 제도다. 주로 해당 기업의 재무상태나 경쟁력 등을 종합 검토해 자금이나 R&D 등을 지원한다. 올 10월말 현재 5954개 기업이 신청해 총 3796개 기업이 처방을 받았다.
송 청장은 또 중소기업의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시장 진출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송 청장은 “내년을 중소기업 B2C 제품의 수출 원년으로 정하고 예산 100억원을 확보해 미국과 유럽의 대형상점을 직접 공략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중소기업이 바이어나 에이전트를 통하지 않고도 직접 해외 대형상점에 입점할 수 있도록 매장을 설치하겠다는 것.
이를 위해 우리나라 중소기업 제품을 판매하는 매장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롯데마트와 미국 뉴저지의 가든 스태츠 플라자 몰에 각각 132㎡(40평) 규모로 이달 중에 열 예정이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 적합업종의 이행력을 강화하기 위해 적합업종과 중소기업 사업조정제도를 연계하고 적합업종 미지정 품목은 중소기업 간 경쟁제품 지정 등을 통해 해당 중소기업을 보호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소상공인을 보호하고 자생력을 높이기 위해 소매업 사업조정제도를 신설하고 대형상점 입점 예고제를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