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레쥬르, 가맹점 확장 자제 선언
상태바
뚜레쥬르, 가맹점 확장 자제 선언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908
  • 승인 2012.12.17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의 베이커리 브랜드 ‘뚜레쥬르’가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가맹점 확장 자제를 선언했다.
CJ푸드빌은 지난 10일 “소상공인 및 골목상권 보호라는 사회적 여론에 적극 부응한다는 대승적 차원에서 스스로 확장자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자영업 제빵업자들이 주축이 된 대한제과협회 등은 골목상권 보호 차원에서 프랜차이즈 빵집의 확장 자제를 요구해 왔다.
CJ푸드빌은 확장자제 방안으로 동반성장위원회 논의 과정에서 대한제과협회가 요구해 온 총량제를 적극 수용할 방침이다.
총량제는 프랜차이즈 가맹점수 증가분을 일정 수준 이상 넘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제도다.
지난해말 기준 뚜레쥬르 가맹점은 1281개로 파리바게뜨(3095개)에 이은 2위다.
허민회 대표는 “일부 사업적 이익을 포기하더라도 동반성장 및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뚜레쥬르는 또 상생 방안의 일환으로 ‘프랜차이즈 아카데미’를 동네 빵집에도 개방, 위생과 마케팅 교육 등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김서중 대한제과협회장은 “이번 뚜레쥬르의 발표는 우리의 제안 내용보다 후퇴한 것”이라며 “2010년 1400여개에서 2011년 1270여개로 점포수가 줄어들고 있는 뚜레쥬르가 발표한 안은 더욱 공격적으로 매장을 확장하겠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회장은 “동네빵집을 보호하기 위해 뚜레쥬르는 더 이상 점포를 개설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