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 44% “설 비용 작년보다 줄인다”
상태바
주부 44% “설 비용 작년보다 줄인다”
  • 손혜정
  • 호수 1912
  • 승인 2013.01.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주부 10명 중 4명은 올해 설 명절 소비를 지난해보다 줄일 것으로 보인다. 차례상 비용과 선물·세뱃돈 명목으로 지출할 총 금액은 약 65만원으로 예상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전국 350명의 주부를 대상으로 ‘2013년 설 소비계획’을 조사한 결과, 올해 지출 규모를 지난해보다 줄일 것이라는 응답이 전체의 44.3%로 나왔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는 대답과 ‘확대할 것’이라는 응답은 각각 44.9%와 10.8%로 나타났다.
이번 설 체감경기에 대해서도 ‘지난해보다 악화됐다’는 응답이 71.2%로 ‘전년과 비슷하다’(23.7%)거나 ‘개선됐다’(5.1%)는 답변을 웃돌았다.
설 소비를 줄이겠다는 주부들은 그 이유로 ‘물가 상승’(41.9%)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실질 소득 감소’(21.9%), ‘가계 부채 부담’(20.6%), ‘경기 불안 지속’(12.3%), ‘고용 불안’(1.9%) 등을 차례로 들었다.
가장 먼저 소비를 축소할 항목은 ‘선물·용돈’(60.6%)이었고, ‘차례상 비용’(22.6%), ‘여가비용’(16.8%)이 뒤를 이었다.
주부들이 가장 먼저 소비를 축소할 항목으로는 ‘선물·용돈’(60.6%)이 압도적이었고 ‘차례상 비용’(22.6%), ‘여가 비용’(16.8%)도 대상에 올랐다.
설 선물 계획이 있는 주부는 전체의 72.3%로, 이들은 평균 34만1000원을 선물비로 책정했다. 선호하는 선물의 가격대로는 ‘3만∼5만 원 미만’(34.8%), ‘3만 원 미만’(31.6%), ‘5만∼10만 원 미만’(24.1%), ‘10만 원 이상’(9.5%)을 들어 5만 원 미만의 저가상품을 주로 택할 것으로 조사됐다.
차례와 관련해서는 ‘준비하지 않을 것’이란 응답이 57.7%로 ‘준비한다’(42.3%)보다 더 많았다. 차례상을 차린다는 주부들은 차례 비용으로 평균 30.9만 원을 지출할 계획인 것으로 집계됐다.
차례를 지내는 평균 인원은 ‘7∼10인 미만’(34.5%)이 가장 많았고 ‘5∼7인 미만’(25.7%), ‘5인 미만’(21.6%), ‘10인 이상’(18.2%) 등으로 이어져 갈수록 단출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수용품 구매 장소로는 ‘대형마트’(48.6%)와 ‘전통시장’(44.6%)이 많았고, ‘인터넷쇼핑몰’(4.1%), ‘백화점’(2.0%) 등은 소수였다. 주부들은 설 소비 확대를 위해 정부가 ‘물가안정’(56.6%), ‘일자리 창출’(14.0%), ‘경제 불안심리 안정’(12.6%), ‘부동산 시장 안정화’(8.9%) 등의 정책을 펴야 한다고 생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