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사에 설 자금 1조1천억 조기 지급
상태바
협력사에 설 자금 1조1천억 조기 지급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914
  • 승인 2013.02.04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회장 정몽구)은 설을 맞아 납품대금을 협력업체에 조기에 지급하고,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매하며, 임직원 나눔봉사 활동도 실시한다.
현대차 그룹은 설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납품대금 약 1조1천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주기로 했다.
납품대금을 일찍 받을 협력사는 현대차·기아차·모비스에 부품, 원자재, 소모품을 납품하는 2천여 곳이다.
현대차그룹은 또 1차 협력사들이 설 명절 이전 2차, 3차 협력사들에 납품대급을 조기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매년 설, 추석 등 명절 전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해왔다. 작년 설과 추석에도 각각 1조1800억원, 6700억원의 납품대금을 조기 집행한 바 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이번 설에도 약 100억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입할 계획이다.
이 상품권을 임직원 등에게 지급해 명절전 소비를 촉진하기로 했다. 자매결연 사회복지 시설과 가구에도 제공해 전통시장과 농촌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달 24일까지를 ‘설 맞이 임직원 사회봉사 주간’으로 정했다. 이 기간 18개사의 그룹 임직원들은 결연 시설과 가정을 방문한다. 설 선물, 생필품, 명절 음식 등을 전달한 후 전통시장 나들이를 하는 등 ‘나눔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