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성과공유제 참여 늘어
상태바
대기업 성과공유제 참여 늘어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916
  • 승인 2013.02.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의 성과공유제 참여가 본격화되고 있다. 올해 말까지 100개 기업으로 참여를 확대하고, 협력업체와 3천개 성과공유제 과제 공동 수행을 목표로 삼고 있다.
새정부가 들어서면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정책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기업의 참여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되면 1차 협력업체 뿐만 아니라 2차, 3차 협력업체에게도 동반성장의 혜택이 확대돼 동반성장의 온기가 밑바닥까지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성과공유제는 대·중소기업이 협력해서 과제를 진행하다가 성과가 나면 이를 사전에 계약한 대로 나누는 제도다.
동반성장위원회는 대선 직후인 작년 12월 26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한 달여 동안 대기업이 성과공유제로 등록한 과제 수가 171% 증가했다고 최근 밝혔다.
과제 수는 212건에서 575건, 참여 대기업 수는 37개에서 50개로 늘었다. 과제 구성별로 살펴보면 연구개발 과제가 40.3%를 차지했고 비연구개발 과제는 59.3%였다.
연구개발 과제 중에서는 신기술 개발형이 48%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산화 개발형 42%, 공동상품 개발형 5% 등이 뒤를 따랐다. 개발 성과의 공유 방식은 지적재산권 공유·현금 배분이 55.3%로 가장 많았으며 매출 성과형 29%, 경영 성과형 16% 등의 순이었다.
동반위는 이러한 추세에 힘입어 올해 말까지 대기업과 중견기업 등 100여개 기업이 성과공유제에 참여해 과제 수는 3천 건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동반위 관계자는 “성과공유제를 도입하면 올해 5월 발표하는 동반성장 지수에 가점을 받을 수 있고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대기업이 정부 정책에 맞추기 위해 서둘러 도입하려는 경향도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성과공유제를 도입하면 협력사가 연구개발을 할 유인책으로 작용해 대기업 입장에서는 불황기를 타개할 전략을 얻을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고 덧붙였다. 동반위는 앞으로 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는 성과공유 모델 20개를 개발하는 한편 연구개발형 과제 발굴을 위해 성과공유 코칭 사업을 새로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