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실금, 중년 여성만의 고민 아니다
상태바
요실금, 중년 여성만의 고민 아니다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918
  • 승인 2013.03.0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이 최근 5년간(2007년~2011년) ‘요실금(尿失禁)’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남성 요실금 진료환자는 2007년 7640명에서 2011년 8545명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2.84% 증가했다고 밝혔다.
여성 요실금 진료환자는 2007년 12만4,183명에서 2011년 10만9973명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2.99%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기준 ‘요실금’ 진료환자를 연령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10대 미만이 전체 진료환자의 22.43%(1917명)로 가장 많고 70대 21.49%(1836명), 60대가 15.14%(1294명)로 그 다음 순(順)이었다.
여성은 50대 28.05%(3만846명), 40대 24.20%(2만6618명), 70대 15.63% (1만7186명) 순(順)으로 나타났다.
2011년을 기준으로 인구수를 고려한 건강보험 적용인구 100만명당 ‘요실금’ 진료환자수는 남성의 경우 80대 이상 42.86%(249명), 70대 25.36% (147명), 10대 미만 11.52%(67명), 60대 9.63%(56명) 순(順)으로 나타났으며, 여성은 70대 24.05%(1,010명), 80대 이상 23.27%(977명), 50대 17.24% (724명), 60대 16.37%(688명)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기과 이석영 교수는 남성 환자 증가이유로 전립선암 조기진단을 들었다.
이 교수는 “최근 들어 전립선암에 대한 조기진단 치료가 증가하면서 전립선암 수술도 늘어나 이에 따른 복압성요실금 형태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약물치료량도 늘고 인공 요도괄약근 수술건수도 증가하고 있다”고 전해다.
이 교수는 남성 중 10대 미만의 연령대에서 환자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배뇨기능이 아직 미숙한 소아들이 컴퓨터 게임 등에 몰입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배뇨를 제때에 못하면서 생기는 것”이라며 부모의 관심을 요구했다.
이 교수는 요실금의 치료법은 원인에 따라 치료방향이 결정되기 때문에 원인을 면밀히 확인 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요실금의 예방법으로는 자극적인 음식이나 술, 카페인이 많이 함유된 음식은 조절하고 노령 남성 환자일 경우는 초기의 전립선비대증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는 조기에 진단과 치료가 요실금으로의 진행을 막을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