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4% “여성 임원 늘어날 것”
상태바
기업 44% “여성 임원 늘어날 것”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921
  • 승인 2013.03.2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여성 대통령의 취임 후 기업 44%가 여성 임원이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기업 300여개사 인사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여성인재 활용에 관한 기업인식’을 조사한 결과 향후 여성 임원과 관리자 수에 대한 전망으로 응답기업의 43.8%가 ‘늘어날 것’이라고 답했다고 발표했다. ‘현재와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53.9%이었고, ‘줄어들 것’이라는 답변은 2.3%에 그쳤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58.1%)이 중견기업(39.1%)보다 여성 임원이 늘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또, 신입 남성직원 대비 신입 여성직원의 업무역량을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78.6%가 ‘남성과 비슷하다’고 답했다. ‘남성보다 우수하다’는 답변은 13.9%로 ‘부족하다’(7.5%)는 응답을 앞질렀다.
여성이 남성에 비해 우수한 역량으로는 ‘친화력’(37.5%), ‘성실성·책임감’(35.9%), ‘창의성’(26.0%)이 꼽혔고, 부족한 역량으로는 ‘리더십’(36.2%), ‘팀워크’(30.9%), ‘주인의식’(26.6%) 순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현재 대표나 임원 중 여성이 1명이라도 있다는 기업이 4곳 중 1곳(23.7%)에 불과했다. 이들 기업 1개사당 여성대표·임원 수는 평균 2.2명에 그쳤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1.8명)이 중견기업(2.3명)보다 적었다.
대한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여성의 사회진출이 늘고 있지만 남성에 비해 핵심 업무를 경험할 기회가 부족하고, 출산과 양육 부담으로 경력 단절을 겪는 여성이 많았던 탓”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