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무역, 中企수출 활성화
상태바
인터넷무역, 中企수출 활성화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8.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을 통한 전자무역거래가 중소기업의 수출활성화에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중소기업청과 공동으로 운영하는 ‘인터넷중소기업관’에서의 수출거래 실적이 올 상반기 5천900만달러를 넘어 작년 동기대비 50%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중진공에 따르면 상반기 인터넷중소기업관을 통한 수출 성사 업체수는 212개, 사이트 1일 접속 건수는 평균 52만건으로 집계돼 각각 작년 동기 대비 97%, 3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의 여파가 심했던 동남아(183%)와 중국(198%), 이라크전쟁이 발발한 중동(222%) 지역에서 증가세가 뚜렷해 수출을 위한 현지접근이 어려운 곳과의 온라인 무역거래가 활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진공 관계자는 “인터넷중소기업관 수록업체 중 수출이 성사된 212개 업체들의 90% 정도가 종업원 50인 이하의 소기업들”이라며 “적절한 웹 마케팅 지원 서비스가 소규모 기업이 겪는 수출 마케팅 상의 문제를 해결한 것”이라 풀이했다.
인터넷중소기업관은 중소기업의 국내외 판로를 돕고 전자무역거래를 촉진하기 위해 개설된 무역포탈사이트로 한글사이트(www.sme.or.kr)와 영문사이트(www.koreasme.org)로 구성돼 있으며 현재 홈페이지 2만1천여개와 전자상품카탈로그 13만여개가 수록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