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제품 국산부품 비중 60%
상태바
전자제품 국산부품 비중 60%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8.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전자제품의 국산부품 채용률이 지난해에 비해 10% 포인트 정도 증가한 약 60%로 높아졌으며 특히 휴대폰과 모니터 등 정보통신분야에서 그 비율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자산업진흥회가 산업자원부와 공동으로 삼성전자, LG전자, 대우일렉트로닉스 등 완제품업체 5개사를 대상으로 전자부품 조달현황을 조사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평균 국산부품 채용률은 59.7%로 지난해에 비해 9.5% 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폰은 최근 5년간 40%대의 국산부품 채용률을 보였지만 올해의 경우 56.1%로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전자부품 업체들이 SAW(표면탄성파)필터, MLCC(적층세라믹콘덴서), 배터리, LCD 등의 개발에 적극 뛰어든 성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진흥회측은 설명했다.
LCD를 포함한 모니터도 국산부품 채용률이 43.9%에서 75.4%로 크게 향상됐으며 프린터는 28.7%에서 65.5%로, 캠코더는 40.0%에서 61.0%로 역시 증가폭이 컸다.
특히 냉장고(98.3%), 청소기(95.4%), 전자레인지(88.4%) 등 세계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생활가전 제품의 국산부품 채용률은 100%에 육박, 거의 완전한 자급률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TV는 94년 이후 80%대의 높은 국산부품 채용률을 보이다가 최근 디지털TV 생산비중이 높아지면서 64%로 낮아졌으며 PC와 CD-ROM, 오디오의 경우도 부품가격 경쟁력 열세와 해외 역수입 심화 등으로 30~40%대로 국산부품 채용률이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