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동반성장 투자재원 2100억 출연
상태바
포스코, 동반성장 투자재원 2100억 출연
  • 홍정호
  • 호수 1930
  • 승인 2013.05.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는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투자재원으로 2100억원을 출연하고, 성과공유제 자율추진 협약도 계열사 15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대·중소기업협력재단과 포스코는 지난 23일 서울 삼성동 포스코센터 스틸클럽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성과공유 자율추진 및 동반성장 투자재원 출연’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성과공유제 자율추진 협약에 참여하는 포스코 계열사가 기존 7곳에서 15곳으로 확대된다.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투자재원 출연 금액도 기존 1600억원에서 2100억원으로 늘어나 협력기업의 기술역량 개발 지원과 성과보상의 기회가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는 지난 2004년 국내 최초로 성과공유제를 도입해 지난해까지 총 2351건의 과제를 수행하고 1328억원을 보상했다.
특히 회장 직속부서인 동반성장사무국 산하에 성과공유제 전담팀을 구성하고 포스코형 성과공유모델인 포커스(FOCUS)를 정립하는 등 협력기업의 기술역량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동반성장 투자재원은 대기업이 협력재단에 기금을 출연해 협력 중소기업의 연구개발, 인력개발, 생산성 향상, 해외시장 진출, 온실가스 감축·에너지 절약 등 5개 분야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 포스코는 산업통상자원부, 대·중소기업협력재단과 지난 23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성과공유 자율추진 및 동반성장 투자재원 출연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재홍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정준양 포스코 회장, 유장희 동반성장위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