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갑을관계 민주화법’ 발의
상태바
새누리당 ‘갑을관계 민주화법’ 발의
  • 홍정호 기자
  • 호수 1931
  • 승인 2013.06.03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경제민주화실천모임(경실모)은 28일 ‘갑(甲)의 횡포’를 근절하기 위해 집단소송제와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도입을 골자로 한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갑을관계민주화법) 개정안을 발의한다.
이종훈 의원이 대표 발의할 이 개정안은 현재 증권 부문에서 시행 중인 집단소송제를 거래상 지위 남용 행위, 시장지배적 지위의 남용, 재판매가격유지행위 등과 같은 불공정행위에 대해서도 도입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이와 함께 개정안은 징벌적 손해배상제도의 내용도 담고 있다. 거래상의 중대한 지위 남용에 대해 손해액의 3배를 배상하도록 하고, 지위 남용 행위가 악의적이고 반복적일 경우 최고 10배까지 손해배상 책임을 부여한 것이 골자다.
개정안은 아울러 법 위반 행위가 중대하고 그로 인해 회복할 수 없을 정도의 손해가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으면 법원에 해당 행위의 금지나 예방을 청구할 수 있는 ‘사인의 금지청구제’도 담고 있다.
개정안은 공정거래위가 처분 결과를 이해 당사자에게 서면으로 통지하도록 의무화했고, 공정위의 처분을 수긍하지 못하면 서면 통지일로부터 30일 이내에 관할 고등법원에 소송을 제기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공정위가 거래상 지위를 남용한 행위에 대해 재발방지나 경쟁회복에 필요한 조치를 명령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 공정위 시정조치의 실효성도 높였다.
개정안은 특히 제23조 2에 ‘거래상 지위 남용 행위의 금지’ 조항을 신설해 △거래상대방에 대한 상품·용역 구입 강제 △거래상대방에 자기를 위해 금전·물품·용역 기타의 경제상 이익이 되도록 강요하는 행위 등 지위남용 행위를 구체적으로 적시했다.
이종훈 의원은 “이번 개정안은 착취적·종속적 갑을 관계를 협력적·대등적 구조로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